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Being Unemployed.

Since the economic downturn began, being unemployed has become one of the topics netizens talk about. How do people cope with this situation?

Aspan finds other way to enjoy being unemployed.

오늘로 백수가 된 지 두 달을 넘겼다. 지난해 11월 17일부러 지난 10년간 근무한 회사를 그만두게 되었다. 다니던 회사가 서울로 이전을 하게 되었고, 그 와중에 고향인 이곳 대구를 떠날 수 없는 처지인 나는 자연히 직장을 그만두게 된 것이다. 한편 막막한 기분이 들지 않는 것도 아닌데, 그 반대로 아주 홀가분하다는 기분도 든다. 사실 지난 10년간 나름 열심히 일했으니 교수들 안식년을 가지는 것처럼 이제 좀 쉬어야 되지 않나 하는 자위의 감정도 한몫을 하는 것 같다. 그래서 실지로 현재 잘 쉬고 있다. 일단 나의 백수생활은 가정 내에서의 역할이전으로 시작되었다. 짐작되듯이 직장일을 다시 시작하게 된 집사람과의 역할이 자연스레 뒤바뀌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집안일 특히 이제 5살과 3살이 되는 애들을 전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것이다. 한창 에너지가 폭발하는 요 두 녀석들을 보는 일이 정말 만만치 않다는 사실을 새삼 느끼면서 이른바 ‘그림자노동’이라는 가사일을 도맡게 된 것이다. 오 기쁨(?)이여!

It has been two months since I became unemployed. From the 17th of November of last year, I quit the company I have worked for 10 years. The company moved to Seoul from my hometown, Daegu. It was impossible for me to leave this place and therefore I had to quit my job. While I felt awkward, I felt freedom. I have worked hard for the last 10 years and I console myself that I have a sabbatical year like professors. So, I take a nice rest. Since I’m unemployed, the family roles have been changing. As you can guess, my wife started working and our roles have switched. In other words, I fully take the responsibility of housework, such as taking care of 3 years and 5 years old children. Now I acknowledge that it is not an easy job to take care of fully energized children and learn what ‘shadow labor-household job’ is. How happy(?) I am!


 

이렇게 나의 백수생활은 애들과의 전쟁으로 시작되었다. 그러나 애들을 좋아하는 터라 별 어려움 없이, 애들과 놀 수 있는 시간을 많이 가지게 되었단 것에 오히려 위안을 느낀다고나 할까? 아무튼 내 입장에서는 시작이 순조로운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의외의 곳에서 백수생활을 고통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실직자들이 직장을 그만두고 나서 만나는 첫 당혹감은 실업급여를 타러 가서 느끼는 수치감이다. 그 실업급여를 받기 위한 교육에서 당혹감을 아니 느낄 수 없는 것이다. 아니 실직한 것도 서러운데 그것을 그토록 처절하게 상기시켜준단 말인가, 구걸하는 것도 아니고 말이지, 시쳇말로 참 기분 더러워지는 것이다. 2주간 한번씩 지급되는 그 보험금을 타기 위해서, 공단에서 일방적으로 지정한 시간에 정확히 출석해서 2주간 구직활동을 검사를 받아야 하고, 그것을 통과한 다음에야 비로소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실업급여 수령기간이 몇년은 된다는, 그 권리를 당당히 요구한다는 서유럽에 비하면 아직 한참을 멀었구나 하는 자괴감을 느끼며 고용지원센터의 문을 나서게 되는 것이다. 또 백수의 비애를 느끼는 것은 주변의 따가운 시선들이다. 애 둘의 가장이 뭐하고 집에 틀어박혀 있나 하는 일종의 무언의 따가운 시선을 느끼는 순간의 당혹감 말이다. “와, 새로운 충전을 위해서 좀 놀면 안 되남?” 그리고 실직 후 하다 못해 무슨 카드를 새로 만들기 위해서도 전에는 서로 만들어주려던 것을 직장이 없다는 이유로 거절당할 때 등등 …… 우리 사회는 아직 백수들에겐 불편한 곳이다.

My unemployed life starts with a battle with children. I love my children. I feel happy to be able to have more time with them. My case to be unemployed is not bad, therefore. But sometimes I feel painful to be unemployed in the moment I didn’t expect. Most unemployed people feel humiliation when they receive unemployment compensation. They feel upset in workshop places where they can receive the compensation. We all know we lost jobs, but they painfully remind us in such a cruel way. We’re not begging, but it leads us to be upset. In order to receive the compensation that is provided every two weeks, we have to go to a public place on time and have to show evidence of how hard we have looked for jobs for two weeks. After passing, we can finally receive the unemployment compensation. I envy other European countries where people have rights to request the unemployment compensation for several years whenever I come out of the employment supporting center. In addition, the moment when I feel sad is how other people look at me. The way they look at me, why the person who is supposed to be the breadwinner of the family is stuck at home. “Can I take a rest for filling up new energy?”Even when I try to make a credit card, I was rejected from companies that had begged me to make cards before… Our society is not comfortable with the unemployed.

그런데 백수생활이 이런 비애만 있는 것이냐? 이런 불합리한 문제와 기타 등등의 비애를 상쇠하고도 남음이 백수생활에는 있다. 나에겐 무엇보다 백수생활과 함께 그동안 꿈에만 그리던 일들을 하나하나 해나가게 된 기쁨이 크다. 나는 등산을 참 좋아하는 편인데, 그동안 일에 매여서 산을 제대로 오른 기억이 가물가물할 정도이다. 그런데 실직을 하자마자 한 가장 기쁜 일이 내 고향 대구의 명산 앞산을 어떨 때는 거의 매주 한번 꼴로 오른 일이다. 사실 나는 지난 10년간의 직장생활의 여러 가지 스트레스로 인해 몸과 마음의 건강이 아주 좋지 않았다. 이것이 일을 그만두게 된 하나의 이유가 될 정도로 몸과 마음이 많이 지친 상태였는데, 이런 몸과 마음의 쇠약이 앞산 산행으로 차차 회복되어감을 느낀 것은 나의 큰 즐거움 중의 하나였다.[…]

Then do I have sad experiences now? But they are something more than that. Starting with the unemployed life, I have delights with things I have dreamt of doing. I liked hiking, but it was impossible to try due to my job. As soon as I lost my job, I can climb a mountain in my hometown every week. I have been unhealthy due to stresses over work during the last 10 years. At present, it is my happiness to feel I am getting healthier. […]

While some actually enjoy being in this situation, most of course do not. A book, Escape from Unemployment, about living as an unemployed person in Korea and about how to find jobs, is even published. It is called a book of hope. And a poem

새벽 4시까지 라디오를 듣고,
하루 종일 컴퓨터를 켜 놓아야 마음이 놓이며,
문득 문득 불안해 하다가도
어느순간 아무 생각이 없는 바보가 되어버린다.
희망이 없다.

자꾸만…미쳐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대로…다 끝나버릴것만 같다.

학원에 가는 길에 항상 지하철 계단에 엎드려 구걸하는 할아버지를 본다.
예전엔 그런 사람들을 보면 참 불쌍하다고 느꼈었다.
하지만 지금 느낌은 좀 다르다.
나의 모습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
그런 생각이 들어서
내 자신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
동정이라는거 사치스런 감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예전의 나는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도움을 주면서 살고 싶었다.
이제는…남에게 피해주지 않는 사람이 되는 것이
나의 최대의 희망이 되어 버렸다.

Listening to Radio by 4 am,
turning my computer on for whole day,
and being nervous,
I become a fool without thinking at all.
There is no hope.

It seems that I am getting crazy.
I feel that everything is over.

On the way to an institute, I saw an old man who begs on subway.
In the past, I felt sorry for those people.
But I have a different feeling now.
It could be me…
I feel sorry for myself.
I feel that even sympathy is a luxury.

I wanted to live helping so many people before.
But now…My biggest hope is
not to bother other people.

3 comments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