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The Birth of Internet Netizen Legend

A new Hong Gil Dong [EN] emerged on the Internet of Korea! A netizen who is just known as “Minerva” started writing his economic analysis in Agora—a Netizens’ panel— in a major portal site, Daum from 2007. He predicted the collapse of Leman Brothers, sudden jump in the foreign exchange rate, and fluctuations of real estate business. His syndrome is explosive and he is more popular and trusted than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 reacts sensitively to the unknown netizen and tries to find who he is under the pretext of having conversations with him.

He became an Internet Legend.

Who is Minerva? It is a question by not just the government, but the netizens.

아고라 미네르바는 포털 사이트 다음의 아고라에서 활동하는 인터넷 유명 논객이다. 리먼 브러더스의 부실과 환율 폭등 등, 대한민국 경제의 변동 추이를 정확히 예견하여 주목을 받았다. 그의 영향력을 인식한 기획재정부는 그에게 정부의 방침을 설명하거나 자료를 제공하는 등 소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고구마 파는 늙은이’라고 칭하며 본인의 신원에 대해 밝히는 것을 꺼리면서 직업이나 경력 등에 대한 정보는 알려진 바 없었으나 정보당국은 포털 사이트 다음을 통해서 알아본 결과 나이는 50대 초반이고 증권사에 다녔으며 해외에서 생활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고 파악했다.[2] 정보 당국의 이 같은 조사에 대해 대해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후 미네르바는 “국가가 침묵을 명령했으니 글쓰기를 멈추겠다. 경제 예측을 하는 것을 불법사유라고 하다니…‘조국’과 ‘한민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애국심을 갖고 공동체 의식 속에 살아 온 것이 얼마나 가증스런 기만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는 글을 남겼다.

Minerva is a famous netizen who writes in Agora, Daum. He predicted collapse of Leman Brothers, sudden rise of the foreign exchange rate, and processes of Korean economic change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ecognized his influence and announced that they will explain governmental policies and provide information to him. The government says that they look for ways to have communication with him. […] Minerva calls himself ‘an old man to sell sweet potatoes’ and is reluctant to expose his identity. Nobody knows about his job and career. Checking with a portal site, the intelligence found out that he is in his early 50s, has worked in a stock company, and has lived abroad. Regarding this investigation, there are denunciations. After that, Minerva left the last writing, “The government ordered the silence and therefore I will stop writing. Predicting economy is illegal to their perspective… Now I recognize how deceptive life I have had with patriotism nicely designed with ‘mother land’ and ‘united group’.”

Minerva’s prediction and sensitive reactions of the government seem to bring more attention.

[…]'미네르바'는 올 7월에 있어던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의 불똥이 한국에 옮겨붙을 것도 예측 했었다고 하네요..전 그것까지는 몰랐었는데.. 암튼 미네르바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사이버 논객들이 경제 위기와 관련한 글들을 올리면서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사례가 많아지니까 현재 강만수장관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정부 관료들이 상당히 고심 중이라고 하네요..

[…]Minerva predicted that the American sub-prime crisis in July would affect Korea. I didn’t expect that part, though. Including Minerva, there are many cyber analysts who write about economic crisis and they write criticisms of government policies. I heard that many government officers as well as the Minister, Kang Man Soo, are worried about this symptom.

Despite the government pressure, his popularity is ballooning and his writing circulates everywhere. People who even didn’t know about him search for him after the government reaction.

미네르바 님의 글은 어디가서 볼수있나요? 아고라에서 미네님 글을 검색해도 없네요 부탁합니다. 모음집이면 더 좋구요.

Where can I see Minerva’s writings? I can’t find them in Agora. Please help me. It will be better if I can get all of them.

Netizens exchange their information and even made a web-café that collected all his writing. Some of them made his writing as an internet book.

요새같은 경제불황에 정부에 의지하지말고 본인이 정보를 얻는게 힘인것같요. 다음 아고라에서 경제예측으로 유명했던 미네르바님의 주옥같은 글을 모아놓은 카페입니다. 10분이라도 읽어보시는걸 추천해드려요~

Don’t lean on the government in such an economic crisis. This is the place to collect all beautiful compositions of Minerva. I recommend you to read at least 10 minutes.

Netizens explain why his writing appeals to many people.

‘신드롬'까지 일으키며 정계를 비롯한 사회 전반적인 파장을 몰고 온 ‘미네르바'라는 필명의 논객이 쓴 글 모음입니다. 이 논객의 글을 신뢰하느냐 마느냐의 문제는 개인적인 판단에 따른 것이므로 제가 왈가왈부 할 성격의 요점이 아닐 것입니다. 다만, 우리 사회가 이렇듯 단절되고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의 원인이 ‘나와 다른 것은 배척한다'라는 정신에 입각한 것이었음을 감안해야 함은 필연적임을 누차 강조해도 과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의견이 같고 다르고의 문제를 떠나 ‘미네르바'라는 논객이 어째서 신드롬을 일으킨 것인지, 정부의 말은 불신하면서 일개 네티즌의 말에는 귀를 기울이는 웃지 못할 상황이 왜 벌어지는 것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어려운 경제 용어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제가 봐도, 그저 ‘믿음'과 ‘확신'만을 바라는 정부보단 훨씬 논리적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읽어 보시면 신드롬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를 하시리라 봅니다.

This is the collection of the writing of ‘Minerva’ who is making a ‘syndrome’ in society as well as in political world. How much you will trust his writing is depending on your perspectives. Anyway, this symptom shows that how much our society is excluded and has hard time to have soft communication. It is because we basically exclude different opinions. Now overcoming this prejudice, we should think about why Minerva’s opinions bring syndrome and why people distrust what the government says, but pay attention to what a netizen says. Even to me who doesn’t know anything about economic terms, his writing looks more logical than the government which only emphasizes ‘belief’ and ‘assurance.’ After checking his writing, you would understand what I mean.

Netizens criticize how the government responds to this syndrome.

제가 알기론 요즘 ‘미네르바'나 ‘김광수'등 사이버 논객들이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해서 정부 정책 신뢰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보니까..기획재정부가 외국 언론의 한국에 대한 부정적 보도에 대응할려고 외신 대변인 제도를 부활하기로 결정 하면서, 사이버 경제 논객인 ‘미네르바'와 김광수경제연구소의 ‘김광수'등에게 정부 방침을 설명하거나 자료를 제공하는 등 일련의 소통(?)을 하려고 찾는 거래요. 아무래도 이들 논객들이 올린 글들은 평균 조회소도 5만건을 넘어서고 1천건 이상의 댓글들이 달리기도 하는 등 사이버에서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더욱 그런 것 같은데요. 과연 이렇게 하는게 적절한 방법인지 잘 모르겠네요..재정부는 적절한 비판은 귀담아 들어도, 잘못된 통계를 인용한다거나 근겅벗이 비판할 경우에는 정부 입장을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는데..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사이버 논객들이 재정부와 똑같은 생각을 하고 같은 방향을 바라보는 것을 원하는 건가요.. 비판적인 시각 따위는 아예 뿌리뽑고 싶은 걸까요? 그리고 ‘미네르바'는 자신의 직업을 고구마 파는 늙은이로 소개하기도 하는 등 언론의 노출을 바라지 않는 것 같았는데, 재정부가 이렇게 사이버 논객들을 찾아내서 자신들의 정책을 설명하고 어쩌고 하게되면 과연 그들이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할 수 있을까요? 여러모로 많이 생각해봐야 할 문제인 것 같습니다..;;

Cyber analysts such as ‘Miverva’ and ‘Kim Kwang Soo’ criticize government policies, and their comments influence reliabilities of government policies. Therefor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decided to resurrect the foreign affairs representative system in order to respond negative news about Korea in foreign media. And they said that the reason why they would like to find those people is in order to look for ways to explain government policies, to provide information, and to communicate with them. Their writings are generally read more than 50,000 times and each writing has more than 1,000 opinions in the Internet. I think that due to their influences the government is more sensitive. I don’t know whether what the government tries to do is the suitable way or not.[…]

There are concerns about this sudden syndrome.

이 모든 소동의 중심에는 정부와 주류를형성하는 관료, 학자들이 일차적으로 책임이있다. 막말로 그들이 잘했으면은, 조금이라도 방향을 제대로 말했으면, 미네르바란 인물이 애초부터 나올일은 없었을것이며, 신원조회, 검찰조사 협박 이런류의 뭐라 표현해야할지 모를정도로 구린 대응을 하지 않았으면 아마 나같은 애들은 미네르바란 이름도 몰랐을거다.

오죽 혼란스러우며, 믿고기댈대가없으면은 온라인의 한 논객에 온국민이 열광하나. 집권자들이 보기엔 두려울것이다. 이해는간다. 아무튼 그들이 자초한거며, 이건 그 하나의 입을 막는다고 해결될일이 절대로 아닌, 자기들 스스로해결해야 할 문제다. 단 하나 걱정되는건, 이제 이 상황에서 적절한 예측과 호소력이있으면은 엄청난 파워를가지게된다는걸 본의아니게(?) 미네르바가 증명해준거다. 다행히 그는 순수한 의도였던것 같지만 이런 좋은 기회를 화려한말빨, 적당한 지식으로 무장한 놈들이 이용하지말란법은 없다. 그리고, 그때는정말 정부가 두려워하는 상황이 벌어질수도 있을거다.

세기말보다 더한 종말론적인 분위기가 퍼져간다. U.S.에서는 이미 NYU의 한 비관론적 성향을 가진 교수가 큰 주목을 받았는데, 한국에선 IT강국답게(?) 인터넷포탈싸이트 익명논객이 그런 각광을 받고있다. 어찌됐든, 인터넷의 한 논객의 말이 이런 파워를 지니는것은 분명히 건강하지 못한 위험한 상황이고, 이 책임은 글 서두에 말했듯 정부, 주류 학계에 있다고본다.

This chaos is due to the government, main civil servants and scholars first of all. If they did a good job or gave a good direction, the person like Minerva would not be born. If the government didn’t start investigating his identity and threatening him with prosecution, people like me would not even recognize what Minerva is and what he has been doing.

Now, things are chaotic. People are excited at a disputant in the Internet because they don’t know whom they have to trust. Therefore, the authority would be afraid of this reaction. I understand. But this is what the government caused. Blocking one person’s mouth will not solve these problems. The government should find a better way. What I am worried at present is that the Minerva symptom proved if you make predictions and have convincing power, you can have enormous power. Fortunately, his intention was pure. But people who have bad intentions and have knowledge could make use of this kind of chance later. Then if it happens, it will be a really scary moment for the government to control.

Negative atmosphere is spreading over now. A professor who has pessimistic views at NYU in the US has been receiving attention recently. Now in Korea fitting for the characteristic as an IT country, an unknown netizen on an Internet portal site gets the attention. Anyway, the fact that a netizen could obtain such a power is very dangerous and the government and major scholars should take the responsibility.

3 comments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 = required field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