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How the President can have communications with the people.

On the first of October,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who settled down in the countryside after his term and who has been more popular and received more attention from people than during the time of his governance, came to Seoul. In order to mark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Oct.4, 2007 Inter-Korean Summit Declaration, he had a lecture and commented on the current politics and criticized stiff policies toward North Korea of the current government in public for the first time. Many netizens are still focusing on the former President’s activities.

While his appearance into the public and his political opinions are criticized by current politicians, Internet is used for the other side.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어제 10.4 남북선언을 기념하는 식장에서 현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것을 두고 여야 정치권은 설왕설래 말들이 많은 모양이다.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에 지난 5년간 시달린 것으로 충분하다’, ‘전직 대통령은 정치 초월적 발언을 해야한다, 현실정치에 뛰어들어 오는 것을 국민들은 싫어한다'며 직접 공세에 나섰고, 이회창 선진당 대표도 ‘노무현 정권은 전형적 친북좌파정권이라며, 그런 대통령하에서 대한민국을 보존했다는 것이 다행'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그러고 보니 지난 5년간 노무현 대통령은 그의 직설적이고 독설적 발언으로 인해 꽤나 많은 비난을 받았었다. ‘대통령 답지 못한 발언이다.’, ‘대통령이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 ‘대통령이 현안에 대해 직접적으로 관여하면 여지가 없어진다’, ‘대통령은….’, ‘어떻게 대통령이…’ 등등등. 그의 발언을 까는 대부분의 요지는 그의 언행이 ‘대통령 답지 못하다'는 데에 촛점이 가 있었다. 그러다보니, 그의 발언은 그 유효성이나 가치여부에 대한 평가를 받기도 전에 매도당하고 실제 논의의제로 조차 오르지 못한적이 많았다. 워낙 발언 초기부터 말투나 뉘앙스에 트집이 잡혀버린 경우가 많았던 탓이다. 어제 그의 발언에 대한 반응도 지난 시절과 많이 다르지 않다. 박희태 대표가 얘기했듯이 그들은 ‘이제 더이상 노무현식 발언에 시달리기 싫다'고 말하고 있다. 대놓고 ‘노정권은 친북좌파'로 정의해 버렸으니, 어제의 그의 발언에 대한 평가는 이미 물건너 갔다. 그들은 아에 취급을 하지 않으려 하는 것이다. 내놓고 말은 하지 않지만, 반쯤 정신나간 사람으로 치부해버리고 싶을지도 모른다.그러면 그들이 말하는 ‘대통령 다운, 그리고 전직 대통령 다운’ 행동과 발언은 어떤것일까? 구체적 잘잘못을 지적하기 보다는 뜨뜻미지근하게 좋은게 좋다는 식으로 두리뭉실 넘어가는 것? 아래 사람들이 그 발언의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진땀을 흘려가며 다들 모여 소설을 써야할 정도로 애매모호한 언급? 자신의 속내는 드러내지 않고 이사람이 와도 허허, 저사람이 와도 허허 하면서 ‘국가의 융성을 위해 정파를 떠나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는 부처님 말씀? 뭐 이런식의 발언을 해야만 대통령 답고, 전직 대통령 다운 것인가? 거듭하여 말하거니와 많이 생각하지 않고 많이 공부하지 않고, 역지사지의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치판단의 틀이 만고불변하는 진리인 양 믿고 행동한다. 좋게 보면 굳건한 신념의 소유자이지만 우리는 그런 사람들을 꼴통이라 부른다. 이 땅위에 군림했던 정권들..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이 지배했던 그 시절이 좋았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들에겐 그 시절 팽배했던 모든 사회가치는 절대善이요 불변의 진리이다.[…] 그들 주류는 이사회의 여론을 통제한다. 조중동이라는 효과적 무기를 앞장세워서…그렇게 효과적으로 통제된 언론은 그들의 목소리가 마치 이사회의 보편적 상식인 것처럼 부풀려서 확대 재생산한다. ‘대통령 답지 못하다'는 아무런 근거나 부가설명이 필요없는 이 한마디로 ‘노무현'은 쉽게 정의내려져 버렸었다. 그렇게 5년을 시달렸던 그는 ‘민주주의 2.0'을 들고 다시 돌아왔고, 예의 그들은 돌아온 노무현을 ‘전직 대통령 답지 못하다'는 말 한마디로 씹어내리고 있다.

Regarding Roh Moo Hyun’s speech celebrating the 10.4 Joint Declaration of North-South Korea, the government party and opposition party politicians are busy reacting to his criticism of the North Korean policies of the current government. The representative of the GNP, Park Hui Tae said, ‘it was enough to be agonized by his speech for the last 5 years,’ and ‘The former President should speak disregarding politics. Peoples will not like his participation in current politics.’ The representative of the Freedom Forward Party, Lee Hoe Chang was not happy about his speech, ‘The Roh Authority was the typical pro-North and left wing power and it was fortunate that we could safely keep our country under his authority.’

Looking back, the last 5 years President Roh Moo Hyun was criticized due to his direct speeches and his stinging tongue. ‘It was not like a speech as the President,’ ‘The President should speak like that,’ ‘The President should not be directly involved with pending problems because it doesn’t give any room,’ ‘The President….,’ ‘How could the President…’ and so on. The main point to criticize his speaking was ‘He doesn’t behave like the President.’ Therefore, before we judge whether his speaking is effective or worth, it was denounced and some of them were not raised as agendas as a matter of fact. Reactions about his speech yesterday were not so much different from the past. As the representative Park Hui Tae said, they say ‘We don’t want to be afflicted by Roh’s speaking.’ They even designated that ‘Roh party is the pro-North Korea and left-wing.’ Therefore, we even lost a chance to valuate his speech. They are not willing to disregard it. They might treat his speaking as what a psycho blurted out. Then what do attitudes and speaking ‘as the President, as the former President’ mean? Does that mean ambiguous attitudes, such as not checking which is right or wrong? Or speaking not to show what he thinks and accept all opinions like the Buddhist ‘for the wealth of the nation, we should not think about factions and should concern about cooperation’? Is this what they think of attitudes and speaking as the President and the former President? I would like to mention that people who don’t ponder over, don’t study so much, and don’t think about when the shoe is on the other foot behave like their thought is absolute and it is the universe truth. It could be interpreted as a person having a firm belief, but as a dangerous person on the other hand. I know that some people miss the times of Park Jung Hui, Chun Doo Hwan, Roh Tae Woo, and Kim Young Sam. To those people, the main value of society is the absolute truth and virtue.[…] The mainstream control media backing up with Cho-Joong-Dong (three major conservative media-editor). The media that has been controlled effectively for their own sakes expand and re-generate that their voices are common sense. Roh Moo Hyun was judged by such a controlled media as ‘the person who is not like the President.’ He came back with ‘Democracy 2.0’ after being afflicted by the main media for five years and as expected those main media chew him ‘as one who is unworthy of the former President.’

Comparisons between the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and the current President Lee Myung Bak in many aspects are easy to find in posts and blogs. Basilica talks about how they communicate with the people.

전 현직 두 대통령의 국민 소통법

전 현직 두 대통령이 미디어를 통한 국민들과의 직접 소통에 나섰다. 국가의 큰 정치 지도자들이 국민들과 직접 소통을 나누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전 현직 두 대통령의 스타일만큼이나 국민 소통법에서도 꽤나 큰 차이가 엿보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선택한 미디어는 역시 인터넷이다. 지난 9월 18일 ‘민주주의 2.0’이란 토론 사이트를 오픈했다. 이미 수많은 네티즌들이 이 사이트에 방문해 각종 사회 이슈들에 대한 의견과 토론을 거침없이 쏟아내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본인도 ‘노공이산’(盧公移山)이란 필명으로 직접 게시글과 댓글을 올리며 열심히 활동 중이다. 때로는 네티즌 논객과 한판 논쟁을 펼치기고 하고, 또 때로는 정치권을 향해 쓴 소리를 날려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흥행성 측면에서 보면 지금까지는 아주 성공적이다. 반면 이명박 대통령은 촛불집회 이후 계속 제기되어 왔던 정부의 대국민 소통 문제를 라디오를 통해 해결하려는 모양이다. 최근 청와대가 월 1~2회, 15분 정도 분량의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대통령이 직접 현안에 대한 정책 설명을 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1930년대 미국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이 뉴딜정책에 대한 국민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시도했던 라디오 프로그램 ‘노변담화’(爐邊談話 • Fireside chat)를 모델로 삼았다고 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택한 인터넷과 이명박 현 대통령이 택한 라디오는 꽤나 대조적인 미디어이다. 세계적인 미디어 학자 마샬 맥루한은 미디어를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분류한 바 있다. 메시지의 충실도는 높지만 수용자의 참여도는 낮은 미디어를 ‘핫(Hot) 미디어’, 반대로 메시지의 충실도는 낮지만 수용자의 참여도가 높은 미디어를 ‘쿨(Cool) 미디어’라고 명명했다. 맥루한의 방식을 따른다면 라디오는 핫 미디어, 인터넷은 쿨 미디어에 가깝다. 일방향적 정보제공에 강조점을 둔다면 핫 미디어인 라디오가, 그리고 쌍방향 소통에 초점을 맞춘다면 쿨 미디어인 인터넷이 더 적합한 미디어라 하겠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성공적인 대국민 소통을 위해 어떤 미디어 채널을 선택하는가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문제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바로 소통에 대한 올바른 자세이다.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려 하기보다는 국민들의 메시지를 먼저 들으려는 자세, 그리고 쓴 소리조차도 기꺼이 달게 들으려는 겸허한 자세 말이다. 이것이 없다면 노변담화 역시 결국엔 부질없는 정책 홍보 이벤트에 그칠 뿐이다.

How the former and current Presidents have conversations with the people.

The former and current Presidents will start having conversations with the people through media. It is a good news that the biggest political leaders are willing to talk with the people. An interesting part is different styles for how they deal with that. Media chosen by the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is the Internet. On the 18th of September, he opened a debate Internet website, ‘Democracy 2.0.’ Many netizens already visited the website and pull out opinions and debates about various social issues. Roh Moo Hyun with a penname ‘Roh gong yi san’ also expresses his opinions on the Internet. Sometimes, he has hot debates with netizens and expresses what he thinks about current politics. In terms of a commercial part, it has been very successful. On the other hand, Lee Myung Bak seems to use radio. Since a series of candlelight vigils, the way he takes the people’s opinions has been regarded as a problem. Recently, the Blue House announced that for 15 minutes every one or two times per month the President will explain policies about current issues through a radio program. In the 1930s, the American President Franklin Roosevelt had a radio program, Fireside Chat, in order to appeal supports from the people about the New Deal Policy.

The choices that they had, the Internet and radio are very different media. Marshal Mcroohan, media scholar, distinguished media in two types. The first is ‘hot media,’ which fidelity of messages is good, but users’ participation is low. The second is ‘cool media,’ which fidelity of messages is low, but users’ participation is high. According to his interpretation, radio is hot media and Internet is cool media. If you focus on conveying information, radio is more appropriate. If you concentrate on mutual communications, the Internet is more fit.[…] The important problem is a right attitude about communication. Rather than conveying messages to the people, listening to messages from the people is more important even though they are sometimes harsh comments. Without it, what the current government plans is like a PR event.

Start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Submitted addresses will be confirmed by email, and used only to keep you up to date about Global Voices and our mission. See our Privacy Policy for details.

Newsletter powered by Mailchimp (Privacy Policy and Terms).

* = required field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