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To Me, a Blog is ___________

We all know about the ‘wave’ at sporting events. You stand up and down following strangers the behind or front, or left or right sides around you. Now the ‘blog wave’ is popular in Korea. A blogger or portal site suggests an idea and starts riding the ‘blog wave.’ This time, a blogger started the sentence, “To me, a blog is _______” and tossed it to the next blogger. How do people think about blogs?

나에게 블로그는 “실험실”이다.
원래 저는 블로그를 단지 하나의 마케팅 수단으로만 생각했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가 바로 마케팅 때문이였거든요 ^^;; 사실 예전의 저는 웹에서 만큼은 살짝 보수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땐 개인 홈페이지가 좋고 개인 미디어가 이렇게 뻗어나가는 것이 솔직히 우려되기도 했었으니까요- 정보의 분산을 두려워 했습니다. 안좋게 퍼질까봐 그랬지요. 하지만 지금은 이제 아닙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끊임없는 실험과 도전으로 이렇게 좋은 서비스들을 계속해서 만들어 왔고, 앞으로도 많은 것들을 만들어 갈테니까요. 그런 면에서 저도 제 블로그에서 끊임없는 실험을 해보고 싶고 그 실험을 통해 저 역시 웹에서 뭔가 좋은 것은 만들어 볼 수 있는 사람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언젠가 제가 만들 무언가를 위한 실험실, 그것이 저의 블로그 입니다. 블로그는 과연 SNS를 흡수 할 수 있을까요? 블로그는 과연 매체를 넘어선 미디어로서 자리잡을 수 있을까요? 블로거는 과연 제대로 된 수익모델을 가질 수 있을까요?

전 저 뿐만이 아니라 다른 분들에게 있어서도 이 블로그는 아직까진, 실험실이고 제가 하는 연구를 많이 도와주시는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블로거는 연구원분들이시고 모든 블로거는 파워블로거 입니다 :)

To me, a blog is a “laboratory.”
At first, I thought that blogs are one of the means for marketing. The reason why I started a blog was for marketing. Honestly speaking, I was rather conservative about the web. At that time, I liked individual homepages and was actually concerned about the fast dispersion of individual media—I was worried about decentralization of information. I was worried that it would be used in wrong ways. But now I don’t worry anymore. We have kept making good services thorough constant experiments and challenges. And we will continue this. So I wanted to experiment on my own blog and would like to be the one who can make something good on the Web. A laboratory for something I can make later, it will be my blog. Can blogs absorb SNS (Social Network Service)? Can blogs put down roots as media? Can blogs be a solid business model?

To others as well as me, this blog is a laboratory and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help my research. All bloggers are researchers and they are power bloggers.

나에게 블로그는 “꼭 맞는 옷”이다.
블로그는 처음부터 그랬습니다. 마치 제가 필요한 기능만을 모아서 스스로스스로 만들은 도구 같았거든요. 사실 오래전부터 꿈 꾸어온 나만의 사이트를 만드는데에 이만큼이만큼 최적화된 도구가 있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네이버에 페이퍼라는 서비스가서비스가 생기자 마자 곧 블로그를 시작했고, 2005년에 태터툴즈를 만난 이후에는 꼬날닷컴을 열게 되었습니다. 때로는 속을 털어 놓는 일기장이이 될 수도,때로는 오늘 만난 사람들에게 반가움과 고마움을 전하는전하는 편지가 될 수도,때로는 회사에서 한 일을 기록해 놓는 업무 일지가가 될 수도,때로는 좋아하는 음악을 다른 분들에게 소개하는 카페가 될될 수도,[…]

변하지변하지 않는 사실 한 가지는 블로그 안에서 저는 마치 < 꼭<꼭 맞는 옷>을 입은 듯 그렇게 편하고 자유로울 수가 없다는없다는 점입니다.[…]

To me, a blog is “perfect size clothing.”
It was like that from the beginning. It’s like a tool that gathers all things that I need. It is a dream that I have had for a while and it is the best tool. As soon as I knew that Naver made a service, paper, I started my blog. Sometimes, it’s a diary into I can open my heart. Sometimes, it’s a letter that I can show my gratitude and greeting to others. It is a business log that I report. It’s café through which I can introduce music that I like to others.
One fact that is not going to change is that when I use my blog, I feel so comfortable and free as when I wear perfect-fitting clothes.[…]

나에게 블로그는 “인생 전환의 동반자”다.
[…]인터넷 세상은 10대를 비롯해 20대를 중심으로 젊은 층의 향유 물 인 듯 보이지만, 최근 가장 주목받는 블로고스피어에는 뜻밖에 30대와 40대가 많지 않나 생각된다. 10대들은 학업에 열중하느라 블로그를 운영할 시간적 여유가 없고, 20대는 청춘 사업에 바쁘니 블로그보다는 그쪽이 훨씬 매력적이지 않을까^^그렇다면 30대, 40대의 사람들은 왜 블로그에 열중할까? 내 개인적인 생각을 비추어보면 어려운 60년대 70년대를 지나 격동의 80년대를 보내며 자신의 인생에 중요한 것을 미처 깨닫기도 전에 사회에 내 팽개쳐 휩쓸려 지내다 보니 나이는 벌써 30 후반 또는 40대 초반이 되어 자신의 인생을 한번 되돌아 보는 시기에 있는 사람들이 아닌가 싶다. 인생을 다시 돌아보고 앞으로의 인생을 새롭게 만들어 보겠다는 사람들에게는 블로그는 최적의 도구가 아닌가 싶다. 간단하게 자신의 공간을 만들 수 있고 또 다른 사람의 공간과 쉽게 연결도 되고, 교류도 하면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고, 새로운 것을 보고 깨닫고, 그 속에서 앞으로 인생에 중요한 네트워크도 형성할 수 있으니 이 이상 더 좋은 도구는 없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To me, a blog is a “life partner.”
[…]It seems that the Internet is for the young generation, the teenagers and those in their twenties. However, the most active bloggers are usually their own thirties and forties. The teenagers are busy studying and those in their twenties are busy dating.^^ Then why are those in their thirties and forties crazy about blogs? I will talk based on my own thought. We have been the through chaotic 70s and 80s after the financial difficult time of the 60s. Before we recognize what is important to our lives, we were thrown to society and are already in the late 30s or early 40s. And we look back at our own lives. Looking back at our lives and having the strong desire to make our own lives, blogs are the best tool. We can simply make our own space and connect to others at ease. We can share what I think and learn what others think. In addition, we build up important networks in our lives. Where can we find a better tool than this one? […]

나에게 블로그는 “일기장”이다. 원래 블로그는 처음 시작할때 그냥 매일매일 메모를 쓰고 필요한 정보를 스크랩하고 메모하는 거였는데 지금은 ㅎㅎㅎ 완전 짬봉이네. 정보창고라해야하나 잡동사니 창고네요

.

To me, a blog is a “diary”. When I started a blog, I just jotted down notes about my daily lives and scrapped information I needed. But now it’s like a storage place where everything is combined.

내게 블로그는 “자유”이다. 표현의 자유, 생각의 자유, 아니 이 모든 틀을 벗어난 나로부터의 자유(渡我).

To me, a blog is “freedom.” The freedom of expression, thoughts, and even from myself.

나에게 블로그는 “만남”이다!
블로그는 내게 무엇일까?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던 2006년 가을, 블로그는 제게 “일”이었습니다. 마지막 글을 올린 지 1주, 2주가 넘어가면서 블로그가 “짐”이 된 적도 있었습니다. 때로는 오신 분들을 활짝 웃게 만들어주는 “우스개”이기도 했구요. 자리를 비우고 있을 때도 함께 있는 듯 우리를 연결해주는 “끈”인 적도 있었고, 심심할 땐 내 시시한 얘기도 다 들어주는 “친구”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우리가 만든 물건을 자랑하는 “장터”. 그건 빼놓을 수 없겠죠.[…]

그 전까지는 글을 하나 올린다는 건, 빈 모니터 화면을 보고 그냥 활자를 쏟아내던 일이었는데 이 블로그를 읽고 있을 누군가와 “다시” 이야기하기 시작했던 거죠. 우리는 이 블로그에서 여러분과 두 손 꼭 잡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며 만나고 있거든요.[…]

To me, a blog is a “meeting.”
What is the meaning of a blog? When I started my blog in 2006, it was like a ‘job.’ After one or two weeks the last time I put the post passed by, sometimes the blog was like a ‘burden.’ Sometimes, I made other visitors laugh with my posts. Even though I was not there, the blog was a ‘tie’ to connect us. It is a friend that listens to my boring stories. Of course, a function as a market site that I can brag of what I make is also important.[…]

Before, what I put in my posts meant pouring out letters on an empty monitor screen. Now I start talking with someone who will read this blog. Through blogs, we share our hearts and meet others.[…]

나에게 블로그는 “대학노트”다.
대학시절 노트 가득히 적었던 교수님의 판서가 떠오른다. 중간고사와 기말고사에 나오겠지 하는 막연한 기대로 한자 한자 빠뜨리지 않고 적어 두었던 노트. 그렇게 공들여서 썼던 노트였는데 졸업한지 겨우 2년여가 지났을 뿐인데 사라지고 없다. 기억에서도 흐릿해져서 어떤색의 노트였는지 몇 권이나 있었는지. 무슨 내용을 적어두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블로그를 시작한건 위키를 처음 접했던 2000년 여름쯤으로 기억된다. […]버리지 못한 꿈과 현실에서 얻어낸 지식을 한꺼번에 쏟아내고 있는 곳이 바로 내 블로그이며, 스물여덜의 내가 갖고 있는 노트다. 2년이나 3년 후에 어디다 뒀는지 찾을 필요도 없고, 무엇을 적었는지 애써 기억을 되살리려 노력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여전히 오타와 띄어쓰기가 엉망이긴 하겠지만, 약간의 기술적 도움을 받아 고쳐낼 수 있을 것이고, 남 보이기 부끄러운 내 필체도 적당히 동그랗게 만들어진 굴림체나 vista라면 맑은고딕체를, 맥 사용자라면 살짝 뭉그러진 부드러운 ‘필체’를 통해 감춰버릴 수 있을 것이다.

To me, a blog is a “college note.”
I think about college notes I took, writing down what professors said. With the expectation that those letters would appear in mid-term or final-term tests, I wrote down everything I could do. Just two years passed from the graduation, but they all disappear. My memory is fading. I don’t remember how many notes I had and what contents I wrote down. I started my own blog when I got to know about Wiki in summer, 2000.[…] I pour down dreams I still have and knowledge I obtain in the real world on my blog and it is a 28 year old man’s note. I don’t have to find where they are 2 or 3 years later and don’t need to try in order to enliven my memories.

나에게 블로그란 “외부기억장치”다.

Start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