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Torch Replay in Korea

Despite continual demonstrations by pro-Chinese and pro-Tibetan groups, the Torch Relay is almost at the end of its journey. It went through Korea. As in other countries, the fights of the two groups happened in the middle of Seoul. The violent actions from the Chinese groups and indifferent attitudes of the Korean policemen have been harshly criticized by netizens and bloggers. It has been the hottest issue on the Internet recently.

One of the reasons why netizens were upset was the indolent reactions of the police compared to their reputation.

[…]뉴스를 보니 서울 시청에 붉은 오성홍기가 휘날리는것을 보고 놀랬습니다 쇠고기 협상으로 성난 축산업 종사자나 대학입학금때문에 거리에 나온 대학생시위대는 엄청 제지하면서 강대국의 시위대는 손도 못대는 건지? 티벳관련 국내시민단체가 티벳기발로 항의시위할때 오성홍기를 든 시위대가 둘러싸는 장면을 보고 기도 않차더군요[…]

[…]Watching the news, I was surprised to see that five-star red flags flap near City Hall in Seoul. The government harshly restrained demonstrations of peasants who were angry with the relaxed beef trade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and college students who were angry with increases in tuition fee. But why didn’t they do anything toward demonstrators from a strong country? I didn’t know what to say when I saw the scene that domestic civil activists holding Tibet flags were surrounded by the demonstrators with five-star red flags. […]

Photos and video clips of violent actions which were not shown in mass media upset internet users.

어찌해야 합니까. 우리 국민들이 당했습니다. 사진 기자도 당했다네요. 티벳사태의 인권문제와 탈북자 강제송환을 반대하는 단체들의 시위에 뛰어들어 폭행하는 중국 유학생(?)들의 만행이 대한민국의 수도에서 일어났군요.

그리고, 한 호텔을 둘러싸다 안으로 들어가 티벳인(어떤분은 우리나라 공익애들이라고도 합디다.)을 집단 폭행하는 장면은 우리 대한민국의 어두운 부분을 대변하게 되었네요. 중국인들의 그러한 만행을 제지하는 우리 경찰들도 무시당하고, 정말 이런 나라에서 살아야 합니까[…]

저렇게 성스러운 불덩이를 운반하느라,뒤에서는 중국인들의 폭행에 빗덩이를 쏟아내는 모습…..

저게 올림픽이랍니까??

What shall we do? Our people were hurt. A photo reporter was hurt as well. Brutality of Chinese students(?) beating people who were talking about human rights related to Tibet and who were against the forceful repatriation by the Chinese government of North Korean defectors happened in the capital of Korea.

Especially, the scene of Chinese students beating a Tibetan (some people argue that he was a Korean) in a hotel represents the dark side of Korea. Do I have to live in this kind of country where our police disregard Chinese brutality?[…]

In order to transport such a holy fire, we had to see people suffering from Chinese violence behind…

Is this the meaning of the Olympics?

Two sides, Chinese demonstrators and Korean policemen, have been criticized.

1. 생각 보다 충격적인 동영상이다. 그 친중국 시위대가 단순한 중국인 노동자라 생각했기에 무리한 군중 심리에 의해서 여러 사건들이 발생했나 싶었다. 그러나 일요일 귀가 시간에 서울 모 대학 근처 전철역에서 보게된 귀가 중인 중국인 시위대를 발견 하고, 아 그들 중 상당 수가 대학생이였구나 생각하나 너무나도 충격적이였다. 물론 그 하나하나 대학생임을 확인 한 것은 아니지만, 그 근처에 제가 아는 한 대형 공장도 없고, 그들이 일을 시설이 없다는 사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그들을 근처 모대 유학생으로 생각했다.1 일부는 얼굴에는 중국기 스터커가 있고, 일부는 중국깃발을 목에 두르고, 일부는 중국 깃발을 흔들면서, 일부는 중국 깃발이 그려진 티셔스를 입고 생각보다 많은 인원이 지나갔다. 마치 월드컵때 길거리 응원을 마치고 돌아 오는 듯한 모습에 이들이 과연 스패너와 돌등 각종 오물을 반중국시위대에 덧졌을까 하는 의문이 들정도였다. 그냥 중국 국가대표와 우리나라 국가대표간의 축구경기를 보고 돌아오는 이들이 아닌가 생각이 될 정도였다.(그들의 표정을 매우 밝았다. 마치 자신들이 이긴것 처럼) 티베트 문제에 대해서 그들 보구 반중시위를 하라는 소리까지는 안하겠다. 그래도 대학생이 아닌가? 중국 15억 인구 중 과연 대학생이 얼마나 되겠는가?2 적어도 그들이 공부를 마치고 돌아가서는 일종의 식자층이 될 것인데, 그러한 이성적이지 못한 행동을 하다니 실망스럽다.

비겁하다. 중국유학생들아…

1. It is a shocking video. I thought that those pro-Chinese demonstrators were simply Chinese laborers and it happened due to mass psychology. But I saw the Chinese demonstrators in a metro station near a college in Seoul on Sunday and it was shocking to see most of them were college students. Of course I didn’t check whether each of them was the college student, but there weren’t any factories around the place and I regarded them as college students. Some of them mark Chinese flag stickers on their faces, some of them tied the flags around their necks, and some flapped their flags, and others wore T-shirts having Chinese flags. It seemed that they casually walked back home after they finished the street cheerings during the World Cup. Watching them, I wondered whether they really threw wrenches, stones, and garbage at anti-Chinese demonstrators. They looked like they came back after the soccer game between Korea and China (They looked so happy… like they won). I won’t say regarding the Tibet issue they should have anti-Chinese demonstrations. But aren’t they college students? How many people of 1.5 billion population are college students? At least, after the study, they will be intellectuals. I was disappointed with their illogical behavior.

You cowards. Chinese students…

2008042900403_1.jpg
Photo from Newsis

2. 이는 지난 3월 28일 서울에서 대학생들이 등록금 관련 시위에서 대응한 경찰들이다. 정부에 반대하는 시위에는 적극 진압을 약속하고 정부의 입장과 상관 없는 불법 시위는 관망한다는 것인가? 사라졌던 백골단마저 부활 시킨 경찰은 이번 성화 봉송때 어디에 있어나? 성화 봉송때 이미 전 세계 여러 곳에서 나온 문제를 미처 예상하지 못했단 말인가? 맨 위의 동영상과 같이 티베트인인 중국인들에게 둘러 싸여 집단 구타를 당하고, 사진기자는 돌에 맞고 부상을 당하고(관련기사1), 티베트 지지 시위하던 인권단체 외국인과 티베트의 자유(Tibet Free)라는 티셔스를 입은 외국인들은 봉변을 당하고(관련기사2, 관련기사3), 경비를 서던 의경마져 구타를 당했다.(관련기사4)

지난 4월 25일 한우 협회가 과천 정부 종합 청사 앞에서 한 시위때 배치된 경찰이 무려 5만명이라고 한다.(관련기사53 ) 과연 경찰들은 정부에 향한 집회에만 경찰력을 동원할 뿐 정부와 상관성이 없는 시위에서는 오물을 던지고, 심지어 스패너를 던져도 괜찮다는 말인가? 또 기자까지 돌에 맞고, 경찰관 까지 부상을 당했어도(그것도 시위대나 성화를 지키던 경찰이 아니다. 호텔을 지키던 경찰이다.) 앞선 신고된 시위와 같은 대응할 수는 없었나?

이번 북경 올림픽 성화 봉송에 관련하여 각국의 시위대가 상당수 많았던 사실을 상기 해보면, 국내 채류 중인 중국인 숫자를 고려 해볼 때 너무 안일한 대응을 한 것은 아닐까?

왜, 그들이 정부에 관한 반대를 안하기 때문에 불법 시위를 하여도 괜찮았던 것인가?
비겁하다! 대한민국 경찰아~ 또 부끄럽다.

2. These are policeman who confronted college student demonstrators against the increase in tuition fees in Seoul on the 28th of March. They actively suppressed them for being against the government. But why are they just watching the demonstration which is not against the government? Where were Baek-gol-dan, which the new government even resurrected (which was the special police in the dictatorship of Chun Doo Hwan: Editor)? Didn’t they expect this, which happened in other countries during the torch relay? Like the video clip above, a Tibetan was beaten by a group of Chinese, a photo reporter was hit by a stone, foreigners who supported Tibet and wore Tibet Free t-shirts were hurt, and the police was even beaten.

On the 25th of April, when the Korea-Beef Organization had a demonstration in front of a government office in Goa-cheon, 50,000 policemen were arranged. Can the police be arranged for activities against the government, but not for a demonstration that is not related to the government, but throws wenches and garbage? The reporter was beaten by a stone and the policeman was hurt (he was not even a policeman who worked for the torch relay. He was a guard of a hotel).

Are those demonstrators fine because they were not against the government?
You coward! Korean policemen~ I’m shamed.

%ed%8f%89%ed%83%9d1.JPG

80878816.jpg

Photos from Goara

Here are opinions exchanged on a portal site.

이번 성화봉송 사태는 중국의 막강한 경제력과 중국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정부의 타협이 만들어낸 작품이다. 하루 전날 일본에서도 똑같은 사태가 있었고 한국경찰도 이미 알고 있었겠지만 아마도 정부는 방관 할 수 밖에 없었을것이다. 굳이 중국정부를 자극해서 좋을것이 없다는 판단이었을 것이다. 그 전에 조직적으로 움직인 중국유학생들 그리고 중국정부에서 파견한 사람들까지 이미 이번 사태는 예견된 일이었다. 이명박정부의 실용외교가 빛을 바라는 순간이라고 할수 있을것이다. 이런게 바로 이명박식 실용외교 아닌가? 자국민이 죽어도 경제만은 살리겠다는 그 일념!

This situation of the torch relay was the product of the strong economic power of China and the Korean government leaning on the Chinese economy made through the negotiations. A day before, the same scene happened in Japan. Korean policemen knew about it, but the government just observed because they didn’t want to be against the Chinese government. This event of Chinese students and even people that the Chinese government especially sent for this purpose working together was anticipated. It was the moment that the pragmatic diplomacy of the Lee Myung Bak government succeeded. Isn’t this the pragmatic diplomacy in his way? Regardless of the death of their people, they just focus on economy!

티벳의 국민들의 심정이나 주장을 지지합니다.그러나 올림픽을 치렀던 오래전 기억을 해보면중국의 유학생들인지 화교인지 모르지만 그들의 격한 감정도 전혀 이해되지 않는 것은 또 아니네요. 그 나라의 올림픽이 열리는 사정을 모르는 것도 아니기에 객관적으로 주장들 하시고 바른 해결을 이웃나라국민으로써 조언하는게 필요한 자리인것이 아닐까요.올림픽에는 또 다른 이상이 있는 것 아닌가요.서울올림픽도 우리 독재국가에서 보이코트 당할 위기에 있은 적도 있었음을 기억하고 우리의 주장만큼 그들에 대한 이해도 잇어야 하는 것 아닌지 해요. 다 나쁜 사람들 아닐테고 우리만큼 경험이 부족한 거지요.

I support how Tibetans think and argue. But when we think about our experience with the Olympics, I also understand their (either Chinese students or Chinese-Koreans) extreme emotions. I think as the neighbor country we should objectively argue and try to give nice advice. In the time of the Seoul Olympics, as a dictatorship country, we were also boycotted. We should understand them. They’re not bad people and are just short of experiences.

여보세요. 이번 사건에서는 올림픽을 떠나서 폭력 시위에 대해서 논하고 있는 겁니다.올림픽 보이코트.. 그건 둘째 문제고, 왜? 평화적으로 시위하는 시민단체들에게 횡포를 부립니까? 중국인은 중국인대로 목소리를 낼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목을 틀어 막을 수는 없는 겁니다.그것도 중국이 아니라, 대한민국에서요.

Excuse me? Besides the Olympics, we’re talking about the violent demonstration this time. Boycott against the Olympics.. That’s not the point. Why are they violent toward demonstrators who demonstrate peacefully? Chinese can voice out what they think, but they can’t strangle others either. They even did not in China, but in Korea…

당신은 그게 애국이라고 생각하는가요? 한국인이 외국 나가서 붉은악마복장하고 그 나라 시민 폭력가하면 이해할 수 있는가요? 한국사람들은 그러면 백의 백은 한국인이 잘못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국정부와 중국국민들은 폭력유학생들을 애국자와 영웅으로 추앙하고 있습니다. 경험이 아니라 그 사람들은 극단적 애국주의, 하나의 거대한 이기주의 집단입니다

Do you think it is patriotism? If Koreans who are in other countries wear red devil clothes and beat the citizens there, are you going to understand? Koreans will confess that as the mistakes of Koreans. But the Chinese government and Chinese respect those violent students as patriots or heroes. It’s not related to experiences. It is extreme patriotism or selfish activity.

The protest could generate not a nice feeling to on-lookers as well.

평소 반중감정없었는데 반중감정 쏟네

I didn’t have any antipathy against China, but now…the feeling is poured out.

There have been continual questions of the meaning of the Olympics in the past and at the present.

올림픽 성화봉송 행사가 국제적으로 행해진 건 베를린올림픽부터였다. 아리안족의 위대함을 국제적으로 선전하고자 한 나치정권의 아이디어가 그 시초였던 것이다.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가 구체적으로 정치와 결합하기 시작한 것도 베를린올림픽이었을 것이다. 대충 관련 서적을 살펴보니, 괴벨스를 보좌하던 국가 서기 펑크(Funk)가 베를린올림픽을 절호의 선전기회라고 자랑했으며, 텔레비전을 통한 올림픽 경기의 집단시청 또한 베를린올림픽에서 기원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평화의 제전은 간 데 없고 상업주의와 민족주의만 판을 치는 올림픽이다. 횟수를 더할 수록 올림픽의 위상은 허울뿐인 평화, 자본과 민족의 환상적인 결합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스포츠 이벤트가 되어버리는 것 같다. 구 소련은 2차 세계대전 이전까지 스포츠를 자본주의적이라며 올림픽 참가를 거부했었다. 물론 그 이후에는 사회주의 체제를 선전하고자 열심히 올림픽에 참가했지만 말이다.

From the Berlin Olympics, the torch relay started internationally. It was the idea of the Nazi government in order to internationally advertise the greatness of Arians. It was also the moment that international sports events started collaborating with politics. Going through references, Funk, National Secretary to support Joseph Goebbels insisted that the Berlin Olympics is the best chance for the advertisement. I assume that watching TV of the Olympic games in a group also originated in the Berlin Olympics.

Peaceful fest doesn’t exist anymore. It’s for commercialism and nationalism. The more it is held, the worse the spirit of the Olympics is gone. And it is just a sports event not more than a fantastic combination of capitalism and nationalism. Until World War II, the Soviet Union turned down participating in the Olympics because it is capitalistic. But after that, in order to advertise socialism, they participated.

Start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