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Entertainers’ lives, media and internet

Na Hoon-a, a legendary singer in Korea famous for his charisma during his 40 year career and for numerous rumors about his personal life, surprised everyone at a press conference. He disappeared from public over a year ago, as rumors swelled that Na had his genitals cut off by a gangster for messing with his girlfriend. After public denial from two actresses who allegedly were girlfriends of the gangster, Na decided to have a press conference and criticize the media. His dramatic press conference prompted many netizens to write.

The majority of netizens criticize the irresponsibility of the media and worry about the function of the internet.

누군가 당신의 성기가 깡패들에게 잘려 불구가 되었다고 전국에 소문을 냈다.그리고 언론은 그것을 대서특필하며 당신을 파렴치범으로 몰고 몹쓸짓의 죄값으로 테러를 당한 것이라고 누명을 뒤집어 씌웠다.

힘없는 당신은 어찌 할 것인가? 기자 회견을 열어 나는 멀쩡하고 괴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하자, 언론은 당신의 기자회견에 대해 보도하면서 ‘당신만의 < 반박>, < 해명>‘이라는 표현을 썼다. 당신에게 덧씌워진 주홍글씨,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 연예 매체, 이대로 좋은가 ?

이번 나훈아 관련 소동을 통해 많은 국민이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와 그 피해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하게 되었다. 멀쩡한 사람에 대해 ‘죽었다’ 혹은 ‘흉칙하게 다쳤다’ 등의 괴소문을 유포하면 언론이 이를 받아 확대 재생산하는 식의 정보 흐름 채널은 하루 속히 차단되어야 한다.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명예훼손과 상처를 남기은 물론 한번 훼손된 이미지는 좀처럼 회복하기 힘든 주홍글씨가 되기 때문이다. 더우기 그것이 평생을 바쳐 명성을 쌓아올린 원로 연예인일 경우, 그런 행위는 한 사람의 인생을 완전히 파괴하는, 살인보다 더한 행위가 된다. 이런 잔인한 행위를 거리낌없이 자행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우리 언론의 현주소이고 루머 유포, 치고 빠지기식 보도, 선정성 기사 쓰기의 백태는 이제 연예 부문을 넘어 점차 다른 보도 분야에까지 번지고 있다. 인터넷의 등장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해지면서 악의를 품은 소수가 얼마든지 괴소문을 유포시킬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고 실제로 인터넷을 통한 연예인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가 위험 수준에 다다른 것이 현실이다. 유언비어가 술자리 안주거리에 머물지 않고 언론 이름으로 보도 매체를 통해 확대 파급되어 전국 각계 각층의 국민에게 전파된다면 이 세상은 괴소문을 유포해 한 사람의 인생을 파멸시키는 게 너무나도 손쉬운 세상이 되어버린다.

Somebody spread a rumor that your genitals were cut off by gangsters and you became handicapped. And media make special mention of it. They even accused you of being punished for sexual immorality.

What would you do if it happened to you? Opening the press conference, you can say I’m normal and that gossip is not true. But the media writes about your press conference, ‘your , .’ Scarlet letter on you, what will you do?

Korean entertainment media, is it fine to leave it like this?

Through the event between Na Hoon-ah and media, people came to recognize the irresponsible report from the media and the seriousness of the damage. There have been bad gossips, such as that ‘he died’ or ‘he was horribly injured.’ The media took the gossip, and expand and reproduce it. This kind of method should disappear soon. Defamation and pain that the victim can hardly get over are like scarlet letters that could not be deleted at ease. In addition, he is an elderly entertainer who has accumulated his fame. It is more than murder to destroy a person’s life. This cruel action is taken by media at present. Spreading rumors, hitting the news but not taking responsibility, and yellow journalism are not just from entertainment media, but spreading to general media. After the introduction of internet, minorities who have bad intentions can spread fake stories to the dangerous level. Groundless rumors don’t stay with drinking places. It spreads over under the names of media. It circulates to all people. It is an easy world to destroy a person’s life.

While not a few opinions about criticizing the singer’s excessive gesture appeared after the press conference, negative sides of the internet and media have been raised as an issue.

텔레비전에 비친 나훈아 기자회견장에는 수많은 언론사 기자들로 붐비는 모습이었다. 아마 수 백 명은 됨직했다. 그런데 나훈아 씨가 기자회견을 했지만, 기자회견 후에 나훈아 씨에 대한 질의응답이 없었다. 물론 나훈아 씨가 기자회견 후 떠나버린 탓이겠지만, 나훈아 씨의 일방적인 얘기만 들어야만 했다.

과연 연예인의 말을 그대로 믿어야 하는가? 과거의 경험을 볼 때 연예인의 말은 뒤에 거짓으로 밝혀진 경우가 많았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랴?'라는 말처럼 모락모락 피어나는 연기는 아궁이에서 불을 땠기 때문이다. 물론 나훈아 씨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났을 수도 있다. 그러나 기자들은 실체적 진실을 더욱 추적해야 했었다. 이런 점에서 나훈아 씨의 일방적 기자회견에 침묵한 기자들의 모습은 참으로 한심했다. 나훈아 씨에 대한 추측성 보도를 일삼은 한국언론은 크게 반성해야 한다. 무슨 “설, 설, 설”은 개인의 명예를 해치기 때문이다. […] 그렇다면, 나훈아 씨가 말한 대로 “신문에 뭐라고 나왔느냐, 남의 마누라 뺏어갔다.”라는 기사가 나왔다면, 나훈아 씨가 적극적인 차단에 나서는 것이 정상이다. 지금 괜히 “키우는 개XX, 혹시 개 없는 사람들은 옆집 개, 건넛집 개도 좋습니다.”라는 억울한 심정을 호소하기 이전에 적극적인 해명을 해야 했었다. 사태가 악화되도록 잠적에 잠적을 거듭한 나훈아 씨는 과연 책임이 없단 말인가?

그나저나 나훈아 씨에 대한 확실한 근거가 없는 소문의 가해자는 매스컴과 인터넷이었다. 개인 블로그와 댓글, 인터넷 매체와 포털 사이트, 기성매체 등 다양한 모습의 언론이 소문을 확대 재생산했다. 소문이 천 리를 간 셈이다. 그렇다고 기자회견 후 부화뇌동하는 식으로 이번에는 나훈아 씨만을 일방적으로 두둔하는 매스컴과 인터넷은 최선을 다해 꼴불견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참으로 멍청한 매스컴에 멍청한 인터넷이다.[…]

In a press conference by Na Hoon-a on TV, it was crowded with media reporters. It seems more than several hundreds. After the conference, there was no section for questions and answers. Of course, Na Hoon-a just left. We just had to listen to one side that he said. Can we believe what entertainers say? Going through the past, there were so many cases that what they said was not true. There is a saying, “can it be smoke without burning something from a chimney?” In other words, the smoke comes from a fireplace with fire. Of course, it could be smoke from a non-operational fireplace in his case. But reporters should have tracked the truth. It was pathetic to look at silent reporters in one-sided press conference.

Korean media should be ashamed for making speculative articles about Na Hoon-a. “Rumors, rumors, rumors” could damage an individual’s credit. Like Na Hoon-a said, “What did newspapers say? I took another guy’s wife,” he should have actively reacted to this. Why did he say, “If I did, you can call me dog x x. or if you don’t have a dog, you can call me you neighbor dog x x” like that instead of a clearer explanation? Does Na Hoon-a, who didn’t do anything and just disappeared, not have any responsibility?

Those causing harm with these groundless rumors are media and internet. Various media, such as individual blogs, opinions, portal sites, and media, spread the gossip and reproduced. The gossip went a thousand-li. But after the press conference, it is unbearable to look at the media and internet, which unilaterally support Na Hoon-a. The media is so stupid and so is the internet.[…]

The singer’s rumors have not disappeared even after the press conference.

나훈아, 과연 잘못은 없나?

어제의 기자회견으로 인해, 일단 나훈아가 자신에 대한 루머들에 대해 해명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기자회견이 끝나고도 모든 것이 시원스럽게 해소된 것만은 아닌 것 같네요. 나훈아는 자신은 억울하며, 모든 것은 가지달과 방조자들의 잘못이라고 강변하였습니다. 나훈아는 왜 자신의 여행기간 중에 루머들에 대해서 알면서도 침묵을 한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군요. 자기 스스로도 누구보다도 한국 언론의 속성을 잘 안다고 한 사람이, 그가 침묵으로 일관함으로 인해서 문제가 커질 수 있음을 몰랐을까요? 10개 이상의 나라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동안, 국내에 있는 자신의 회사 직원에게, 간단하게 라도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는 공식 발언을 왜 지시하지 않았는지 의문입니다. …. 그가 가만히 있는 것이 암묵적으로 루머를 더 사실처럼 믿게 만들어 버린다는 것은 연예계 경력 40년의 그가 누구보다도 더 잘 알았을 겁니다. 또, 여러차례 이혼과 결혼의 경력이 있는 그이기에 더욱 그렇게 믿어져 버릴 가능성은 더 높았습니다. 기자회견에서의 해명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은데요. 자신이 남의 부인을 탐했다면, 개 XX라는 발언은 그의 감정을 표현하기는 했지만, 어떠한 증거도 되지는 못합니다. 또, 간통죄가 있는 국가이기에 자신에게 문제가 있었다면 간통죄가 적용되었을 것이라는 말도 그다지 설득력은 없는 것이 간통죄의 경우 신고할 수 있는 사람은 각 사건마다 단 1명이기 때문이고 그 사람이 신고하지 않는다면, 간통죄는 성립하지 않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간통죄 언급만으로 그의 결백이 입증되기에는 너무 많은 경우의 수가 있을 것 같네요. 어제 기자회견의 가장 이슈였던, 하반신 공개발언도, 실제적으로 공개된 것은 하나도 없기 때문에 하나의 쇼맨쉽에 지나지 않는다고도 볼 수 있을 겁니다. 한마디로 어제의 기자회견은 연예계의 생리를 잘 아는 노련한 엔터테이너의 카운더 펀치 같은 쇼맨쉽에 의한 헤프닝에 불과하며, 명확히 밝혀진 사실은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Na Hoon-a, did he really do nothing wrong?

After the press conference yesterday, Na Hoon-a explained about the rumors. But everything has not completely disappeared. Na Hoon-a said that he’s victimized and they’re all reporters and supporters’ faults. I don’t understand why he was silent about all rumors while he traveled. He said that he knows about Korean media more than anyone else. But why did he keep the silence and made the rumors get bigger? While he traveled more than 10 countries, why didn’t he ask his agents to have a public announcement saying that the rumors are not true? His 40 year career as a singer must give the hint that his silence could make rumors authentic. Due to his several divorces and marriages, the rumors sound more authentic to people, he could assume. His explanation at the press conference was not trustful. His statement, dog x x if he longed for another man’s wife, was his feeling, not evidence. He also said that if he had an affair with a married woman, he could be arrested because of adultery. It’s not persuasive enough. A person who is able to report adultery is one person per case. If the person doesn’t do anything, adultery doesn’t exist. With this observation, there are still a lot of questions about his innocence. The biggest issue from the press conference yesterday, the announcement to expose the lower half of his body was also just showmanship. Therefore, the conference yesterday was a skillful entertainer’s showmanship and nothing has been proved.

A blogger questions the meaning and power of writing.

글은 배설하는 것이 아니다.
붓으로 이루어진 범죄라 하여 가볍게 여길 수는 없습니다. 붓이 칼보다 강하다고 말하는 문필가는 많습니다. 하지만 그들 중 적지 않은 이들이 붓으로 이루어진 범죄가 칼로 이루어진 범죄보다 더 큰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면 억울해 합니다. 바르지 못한 일입니다. 붓이 정녕 칼보다 강하다면, 그 책임 또한 더 무거워야 합니다.[…] 이번에 나훈아의 여연예인 두명에 대한 언론압살 사건을 해석하는 블로그들의 행동은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진다. 하나는 나훈아의 생쇼에 고무되어 같이 기성언론을 씹느라 정신없는 블로거들. 그리고 또 하나는 다른 의미로 나훈아를 욕하거나 그에 대한 또 다른 음모론을 이야기하는 블로거들… 인터넷에 글을 올리기로 작정한 이상 우리는 다른 의미에서는 공인이나 다름이 없다. […] 어느정도 공적인 송석을 가진 것이라 이야기 할 수 있다. 이러한 공적인 속성을 가진 글은 나 혼자 보고 쓰는 일긱게시판과는 속성이 다르다. 말의 어투나 말의 세기를 조절해야 하며 나의 의견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조심히 해야 한다. 이번에 이렇게 루머가 확신이 된 것은 바로 기성언론의 기자 하나가 자신의 추측성 글을 블로그에 올리면서 금새 확산이 된 것이다. 그는 물론 기자로서 자신의 글을 언론에 올린 것이 아니기에 면책성을 받아야 한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아니다. 그가 기자인지 모두 아는 이상 자신의 글에 책임을 져야 한다. 글은 배설하는 것이 아니다.[…] 글은 절제의 산물이다. 절대로 배선의 산물이 아닌 것이다.

Writing is not to pass motions.
Crimes by pen should not be regarded lightly. There are writers who comment pens are stronger than knives. But most of them would not agree that criminals with pens should be punished more seriously than those with knives. It’s not right. If pens are stronger than knives, the responsibility should be heavier.[…] There are two kinds of bloggers who interpret Na Hoon-a and two female entertainers hunting. Bloggers who are busy criticizing the media after Na Hoon-a’s show. Other bloggers who are criticizing Na Hoon-a or suggesting other suspicions. As long as we decide to put posts on the internet, we’re public figures as well.[…] I mean that our writings have the public tendency. These kinds of writings are different from internet writings having diary characteristics. We should control ways of writing and should be careful of conveying our opinions. The reason why rumors spread over is from a speculative writing of a reporter’s blog. As a reporter, he could say he didn’t put it in public media and therefore he doesn’t have responsibility. But it is not like that. As long as he’s a reporter, he should be responsible for his writing. Writing is not to pass motions.[…] Writing is a product of temperance. It’s not a product of excretion.

1 comment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Submitted addresses will be confirmed by email, and used only to keep you up to date about Global Voices and our mission. See our Privacy Policy for details.

Newsletter powered by Mailchimp (Privacy Policy and Terms).

* = required field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