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Korea: Upcoming Election

Only a few days remain until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Korea. While one candidate is much more popular than other candidates according to statistics from major media, a TV panel program, Chujeok 60 Minutes, showed something else. The least popular candidate got the first ranking after analyzing election pledges and realities of their promises.

A netizen shows how big the gap is between popular votes and reliable policies.

정말 나 자신도 반성하고 대선 후보도 반성해야 할 계기가 될 시간이었다고 생각했다. 내가 반성해야 될 이유는 각 후보들의 공약에 대해 자세히 모른다는 것과, 대선 후보들이 반성해야되는 것 중 하나는, 군소 후보인 전관 후보님이 말씀하신 표퓰리즘에 빠진 선거에서 탈피 해야된다는 것. 그리고 또 하나는 공약의 실현 가능성과 그 구체적인 대안이 부족하는 것 이었다. 이는 대선 후보 합동 토론을 보면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뉴스를 보아도 알 수 있고, 광고를 봐도 알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정동영 후보. 그리고 권영길 후보. 이 두 후보는 플래시 광고를 통해 이명박을 비난했다. 광고비가 얼만데 비난하는데 사용하는지 이해가 안 갔다. 그리고 뉴스만 터졌다 하면 정동영 이명박 비난 뉴스. 신당의 이명박 까대기. 처음 볼 땐 이명박이 잘못했으니까 했는데, 참 계속 그딴 뉴스 나오는 거 보니 공약은 언제 말씀해주실껀가요, 라는 생각이 들 정도 였다. 그리고 이회창 후보의 경우엔 자신의 세번째 도전이니 뽑아달라고 했다. 이는 망언인지 실언인지 아니면 동정표를 원하는건지 ….

행정과 교수가 나와서 이야기 했는데 공약이 부실 한 건 현 대선 후보를 뽑는 경선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대선 후보 등록 이전에 뽑아대니 공약에 대해 철저히 준비하는 기간이 짧았다는 것이다. 이 말에 심히 공감했으며 한국 정치의 또 다른 일면을 보는 듯 했다.

공약 호감도, 신뢰도인가 지지도를 나타냈을 때, 사회복지부분과 경제분야에서 문국현 후보가 각각 1위와 2위를 했다. 정동영 후보의 경우 일자리 창출 부분에서 1위를 하였는데, 개인적으로 일자리 창출 부분은 정동영 후보의 공약에 찬성을 안 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복지 분야에서 그 차이가 드러나 문국현 후보가 1위 정동영 후보가 몇 위였는지 모르겄지만, 그다지 실현 가능성을 비추진 않은 듯 했다. …

아무튼 추적 60분에서 공약 지지도 부분부터 봤는데, 한 가지 웃긴 점은 일자리 창출 부분에서 권영길 후보 문국현 후보 정동영 후보 측 정책실장 인터뷰에서 각 진영에서 공약에 대해 빈약하지만 되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이해도를 높여주려 하였지만, 한나라당 정책실장은 추상적이거나 공약에 대한 부실함을 드러냈다. 이는 경희대 행정과 교수가 말한 부실한 공약을 말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러니까 앞서 말했던 경희대 교수의 발언에서 보면, 자신이 각 진영의 공약 실정에 대해 조사를 해보았는데, 급하게 공약을 준비한 진영도 있어서 황당했었다고 했다. …

각 후보들의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 미흡.표퓰리즘에 빠진 대선.공약을 신뢰하지 않는 유권자와 공약을 잘 알고 있지 못하는 유권자. 그리고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은 이명박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거북이마냥 오래 살아가고 있는 한나라당이라는 당 하나 때문에 지지한다는 것. 덕분에 올바른 내 마음은 더욱 굳혀졌고…

I think that it is time to reflect on myself and presidential candidates should do so as well. The reason why I should reflect on my conduct is I don’t know well about each candidate’s election pledges. The reason why the candidates should reflect is that they should get away from an election which just focuses on the strong populism. And another one is that it is the impossibility of the accomplishment of election pledges and detailed alternatives. And it was easy to know through candidates’ debates. It’s easy to see through news and advertisements. For example, Jung Dong Young and Kwon Young Kil. These two candidates criticized Lee Myung Bak through flash advertisements. I didn’t understand why they use that much of money to criticize him. Everytime the news appears, they were about news that Jung Dong Young criticizes Lee Myung Bak and new parties blame Lee Myung Bak. When I saw them at first, I thought that Lee Myung bak did something wrong. But the more those criticisms are continued, I wondered when he will talk about his election pledges. And Lee Hoe Chang asked people to vote for him because it is his third challene. Is it some kind of absurd remark or improper remark?…

A professor at the Administration Department said that the reason why the election pledges is unsatisfactory is because of the parties’ primary elections. Being focused on those, they didn’t have enough time to prepare election pledges. If you agree with this, you see another aspect of Korean politics.

When we talk about favor of election pledges, faith, and job-approval, social-welfare and economic parts, Moon Kook Hyun got the first and second ranks. Jung Dong Young achieved the first rank of the aspect of creating jobs. In my opinion, I can’t agree with his pledges….

One funny thing was that Kwon Young Kil, Moon Kook Hyun, and Chung Dong Young talked about their own pledges regarding creating jobs and suggested detailed methods even though they were not excellent. However, explanations of the representativ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were way too abstract or poor. It seems like the poor election pledges that the professor talked about. He mentioned that he went through all pledges from presidential candidates and was perplexed that some parties just made up the pledges….

Insufficiency of detailed pledges of each candidate, presidential election that focuses on populism, voters who don’t trust and don’t know about the contents of the pledges…and supporters of the Grand National Party who don’t support Lee Myung Bak and just support him because he’s from the Grand National Party. Owing to this program, I made up my mind….

A candidate who sent his representative to the panel program is questioned over whether he understands his own policies.

정책에 대해 설명하는데 모두 대선후보들이 나와 설명하는데 한나라당만 왜 이명박이 아니고 다른사람이 나와 말하는거얌?? 자기 정책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거야? 그런거야? 응~?

While other candidates explained their own policies, Lee Myung Bak of the Grand National Party didn’t do so and another representative did his job instead. Why? Can’t he explain his own policies?

Not a few netizens are surprised with the results of the program.

추적 60분 정말 말 잘 풀어나가준다. 무엇보다 각 공약 검증에 관해서 이야기 하는데, 문국현 후보가 사회양극화 1위…그러니까 복지. 그리고 일자리 창출은 확실히 정동영 후보가 옳은 거 같고, 이명박 후보는 3위 무엇보다 정책실장이 나와서 이야기 해주는데, 문국현 후보나 정동영 후보 그리고 권영길 후보 진영은 말 정말 잘한다. 근데 한나라당은 왜그리 추상적인 단어 많이 쓰냐? 그리고 문국현 후보 일자리 창출 2위였고, 그 다음이 뭐시기였는데 그건 1위… 공약에서 다른 장수 정치인들한테 꿀릴게 없다.

하지만!

추적 60분에서 이렇게 말했다.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이 없다. 이건 정말 대공감…

Choojeok 60 Minutes talked about nice issues. About going through election pledges, Moon Kook Hyun got the first ranking for social welfare. In terms of creating jobs, Chung Dong Young is right. Lee Myung Bak got the third ranking. His representative, a policy manager, talked about the pledges. Moon Kook Hyun, Chung Dong Young, and Kwon Young Kil are talking well. But why does the GNP use abstract vocabulary so much? Moon Kook Hyun has also obtained the second ranking about creating jobs…. He is better than any other politicians about pledges.

But!

Choojeok 60 Minutes said this. There is nothing alternatives about election pledges in detail. I absolutely agree….

Some netizens hope that the results of the program might change the resul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사실 문국현 후보 공약이 다 그렇다. 현실적이고 1000명 있으면 999.9명한테 도움 되는 거. 단지 0.001명의 대기업 경영자들 나눠 먹을 게 없지. 저기 꼴찌는 100분 토론때 부동산 투기 근절에 아무 계획없고 그냥 제가 건설회사 사장이었습니다. 허허. 구체적으로 어떻게… 그냥 20년. 허허허. 하긴 그 회사 1조 5천억 딴나라 공사해주고 대금 못받아서 망했지. 그 와중에 지 연봉은 다 챙겨갔고. 직원들이 2,3년씩 가서 일했는데 그대로 다 떼였다. 외화낭비+헛된 강제노역 -_- 온국민을 부도난 현대건설 직원처럼 만들고 싶습니까?

역시 문국현 후보가 압도적이다.
지금 중소기업이 2000만개 일자리 만들고 있고 대기업은 130만 개다. 그나마 들어갔다 다시 짜르지. 세금으로 대기업 지원한다고 일자리가 느는 게 아니다. 오히려 중소기업 망하면 대기업 들어가게만 해달라는 사람이 느니까 대기업 입맛대로 엄청 골라서 비정규직으로 굴려버린다. 문국현 공약 중에서 지금 카드수수료 골프장은 엄청 낮고 영세사업장은 높은 거 조정해서 영세사업장은 1%로 규정해버리겠다는 것도 있단다. 진짜 현실적이다. 널리 알리자. …

Look at Moon Kook Hyun’s pledges. They’re realistic. It will help 999.9 people among 1,000. It just gives disadvantage to 0.0001 people who are big entrepreneurs. A candidate doesn’t have any plan to stop speculation in real estate and just brags he was in charge of a construction company for 20 years….

Moon Kook Hyun is really noticeable. At present,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make 20 milion jobs and big enterprises make 1.3 milion jobs. Supporting big enterprises with tax doesn’t mean increasing jobs. As people would like to work at big enterprises because MNEs close down, those big enterprises change employees to irregular workers on their own. Accoring to Moon Kook Hyun’s pledges, the card commission of golf courses is very low and the commission of small enterprises is high. He would like to change it and regulate so that the small enterprises can pay 1 percent. It’s really realistic. Let’s let people know about it….

Start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Submitted addresses will be confirmed by email, and used only to keep you up to date about Global Voices and our mission. See our Privacy Policy for details.

Newsletter powered by Mailchimp (Privacy Policy and Terms).

* = required field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