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Entertainers and Politicians

Every time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s, politicians make use of any means to get more attention from voters, and entertainers are among the most useful means. And the number of entertainers who step into politics seems to be increasing. This presidential election has brought with it entertainers’ politics. Is it really helpful to get more votes owing to their popularity?

What do entertainers want from their activities?

연예인들 37명이 모후보지지선언을 한답니다…여기서 저는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모후보가 2000년경 모사건을 계기로 의원직을 사퇴했을 때 정치방학 1~2년 간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무얼했는지 이번에 떡검에서 자~~~~알 짚어주기도 했지만…ㅋㅋ 연예인들 마약하고, 비디오 유포하고 이런 일 저지르고도 연예방학 1~2년 거치면 다시 복귀합니다. 연예판과 정치판이 뭐가 다릅니까? 전 유권자로서 연예인을 욕하는 것이 아닙니다. 정말 우리나라가 도덕 불감증에 걸려있다는 것 자체가 서글픈 것입니다. 과연 연예인들이 신문에서 떠들어댔던것 모두를 정확히 알고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라 생각하십니까?

I heard that 37 entertainers announced their support for a presidential candidate … I thought it over. A presidential candidate in 2000 retired due to a scandal. There is political vacation, which is one or two years. Entertainers do drugs and their private videos are exposed, and they come back after the entertainment vacation which is also one or two years. How are they different? I’m not blaming entertainers as a voter. I just feel sad that our country has indifference on moral and ethical issues. Do entertainers support the candidate after going through his public promises?

Their group activities leaving just several week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bring several questions.

예전 박정희 정권때나 전두환 정권때 대선을 앞두고 연예인의 친근한 이미지를 활용해 국민들의 표를 얻는 모습들이 있었다.그러나 그렇게 심하지 않았다. 또한 어떤 대선후보를 지지한다고 해서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지지하는 연예인수가 그렇게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 오후에 발표될 39명의 연예인들이 한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모습은 마치 예전에 여의도광장에 관광버스로 싫어 나른 저 87년의 풍경을 보는것 같아 씁슬하다

연예인들의 정치참여는 막아서도 막아야 할 필요는 없다. 그들도 국민의 한사람으로 자신의 의사표현을 하는것일뿐 지금 몇몇 메타블로그싸이트에서 마녀사냥식으로 이명박지지 연예인 39명 명단을 돌려가며 살생부를 만들필요는 없다. 반대로 대통합민주신당이나 민노당을 지지하는 연예인은 옳은 판단의 올곧은 연예인이라고 생각할 필요도 없다. 또한 외국에서는 유명연예인들이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에 당원으로써 활동까지도 한다. 또한 가끔씩 가쉽거리로 나오는 정치선언과 발언을 두고 누가 뭐라고 하지도 않는다

연예인 개개인의 정치지지선언과 어떤 대선후보를 지지하는것은 말릴것은 아니나 이렇게 집단으로 모여서 발표하는것은 구태정치를 다시 재연하는듯하다.한국대중문화예술인복지회라는 이름모를(이런단체도 있었나?)단체의 타이틀로 나온다는 자체가 진정성과 웃음거리로 밖에 되지 않는다. 무슨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인가? 이명박후보가 연예인들 복지에 신경을 써주겠다는 약속이라도 한것인가? 저 39명의 연예인들 다 한가닥하는 연예인들인데 무슨 복지가 필요하다는것인가? 저들이 돈한푼 벌지못해 골방에서 지내는 무명연예인이나 흘러간 스타들의 병간호비를 받기 위해 이러는것인가? 저 39명의 연예인들중에 어려운사람 잘 돕는다는 사람 못들어봤다.

…문화쪽 활동을 하는 연예인들이 자손심을 구기고 집단으로 정치인에게 굽신거리는 모습은 보기 좋아 보이지가 않는다…연예인들의 정치선언은 환영한다 그러나 합동발표식으론 하지마라…저 39명의 연예인들이 평소엔 정치적 발언 한번도 안하다가 대선이 가까워오니 저렇게 읇어되는 모습을 보면 참 그 권력이 뭔지 권력의 달콤함을 잘 아는건지…

Before, Park Jung Hui and Chun Doo Hwan also tried to use familiar images from entertainers in order to get more votes. But it was not overwhelming. In addition, it wasn’t so problemantic to support some certain presidential candidates. A few entertainers joined it. But looking at 39 entertainers supporting a candidate who publicized this afternoon, I was not comfortable it because it reminded me of the scene of 1987.

Of course we can’t block entertainers’ participation in politics. They’re also people and express their own opinions. It’s not necessary to criticize them, circulating their 39 names in the meta blog sites like witch hunting. On the other hand, we don’t have to think that entertainers who support the Democratic Labor Party and United New Democratic Party have the right judgements. In other countries, famous entertainers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arties that they support. Nobody criticizes their comments about politics or support for specific parties.

Even though we don’t have to stop these entertainers’ activities for a presidential candidate, the announcement in a group seems to remind us of old politics. It’s hard not to laugh that they represent an unknown group, Welfare Association of Public Artists, Inc. (Does this group exist?). What advantage does the group represent? Did Lee Myung-bak promise to take care of entertainers’ welfare? These 39 entertainers are already making enough money. Why do they need some special welfare? Do they work for getting some capital for unknown entertainers who have financial hardships, or those who have already lost their popularty and need some health care? I have never heard that those 39 entertainers have helped the poor before….

It doesn’t look good that entertainers in the cultural field give up their pride and suck up to politicians…. I welcome the political announcement of entertainers, but please don’t do the communal announcement… those 39 entertainers have never had political comments before and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coming close, they suddenly appear. Maybe they already know how good authorative power is….

A young netizen asks why politicians’ authority and entertainers’ name values have close relations.

평소 신문을 읽어도 정치란은 거들떠 보지 않았기 때문에 대선 후보들의 명단도 외우지 못합니다….선거를 할 나이가 차지 않았고, 아직은 학업에 바쁜 나이라 그런지 정치보다는 아무래도 제가 공부하는 분야나 관심있는 쪽의 글만 읽게 되더군요. 그런데 오늘 인터넷을 이용하다보니 좀 의아한 제목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연예인들도 벌써 줄서기하나?’

연예인들이 한데 모여서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기로 선언했다고 하는데요….

언뜻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연예인은 흔히 공인이라고 인정합니다. 제 생각에는 그 이유가 연예인들은 일반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기 때문입니다. 지지선언의 목적이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의 지지율 상승’인가요? 그럼 당연히 자신들의 Name-value, 이른바 이름발을 이용하여 지지율에 영향을 주는 것도 가능하겠군요. 하지만 대통령 후보가 몇 주 남지도 않은 이 때, 지지율 1위의 후보에게 지지선언을 하는 것은 비단 저 이유만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 듯 합니다. ‘내가 널 지지할테니 대통령이 되어서 연예계, 더 나아가서 나를 잘 봐달라고 간접적으로 말하고 있는게 아닌가요?

또한 앞에서 말한 ‘공인;이라는 점에서도 문제가 됩니다. 공인은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하는데 정치같은 예민한 주제에 자신의 주장을 개입시키는 것이 옳은 행동인가요? 개인적인 인터뷰, 혹은 개인 공간에서의 논평을 통해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함에는 문제가 없지만 저렇게 ‘한국대중문화예술인복지회’같은 연예인들의 대표성을 띤 단체에서 후보 지지선언을 하는 건 저로선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어디 제가 이해할 수 있게 도와주실 분 없나요?

Even though I read newspapers, I don’t know who are presidential candidates because I usually don’t look at the politics section. I am not the age for voti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yet and am busy studying. So I’m usually reading articles related to my study rather than politics. But using the internet today, I found a surprising title.

‘Are entertainers already standing in line for their own sakes?’

Entertainers get together and announced their supports for Lee Myung Bak. …

At first, I didn’t understand. I acknowledge that entertainers are public people. I think that they influence others so much. Is the reason of their announcement for ‘increase of supporting ratio of the candidate they support?’ Then they can use their ‘name-value’ in order to get more votes for the candidate. But several weeks left from the election and he’s already the frontrunner. I think that they have other purposes. ‘I will support you. So you should take care of the entertainment, especially myself.’ Is it what they want?

In addition, there is a problem about ‘public people.’ They should be a sample of others. But is it a right behavior that they put their own thoughts in such a sensitive issue, politics? I don’t think it’s problematic if the entertainers are interviewed or put some comments to support some specific candidates. But supporting the candidate as members of a group to represent entertainers, ‘Welfare Association of Public Artists, Inc….’ I don’t understand…. Is there anyone who can explain it?

Several entertainers instantly canceled their names and clarified that they’re not members. However, most of the entertainers said that they support Lee Myung Bak for welfare and cultural development of entertainment. Without any clear political opinions, their reasons turn to be the major target of the criticism.

…문화정책과 복지정책의 문제를 해결해줄 대통령으로 이명박을 지지하겠다고 한다. 이명박의 한나라당은 어디가 뿌리인가? 늘 잃어버린 10년을 외치는 그들은 10년전까지만해도 정권을 장악했던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의 후예들이 아닌가? 그들은 역대정권들을 비판하면서 오히려 역대정권의 후예인 한나라당을 지지하겠다고 선언하고 있다. 이것참 얼마나 웃기는 일인가.

또 하나 웃기는 것은, 자신들이 가난한 연예인들을 대표해서 나왔다는 것이다. 거론되고 있는 연예인들 중, 정말 가난한 연예인은 몇명이나 있겠는가? 대부분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다들 알고 있을 연예인들이다. TV, 영화, 라디오등 다양한 매체에서 듣고 보는 연예인들이다. 당연히 그들의 재산또한 보통은 아닐것이다. 그런 그들이 자신의 가난을 이야기할만한 상황이 아니라는 것 조차 모른채 가난을 핑계로 나오는 무지함 역시 비난할 만 하다.

차라리 이렇게 이야기 해주었으면 좋겠다. 우리는 부자연예인인데, 우리같은 사람들이 더 잘 살려면 이명박 후보같이 잘사는 사람들을 더욱더 밀어주는 대통령이 필요하다. 그런 우리의 이해관계에 맞추어서 우리는 이명박 후보를 지지한다. 라고 말이다.

What the entertainers say is they support Lee Myung Bak because he is the president who will solve culture and welfare policies. From where is the Grand National Party of Lee Myung Bak? They who cry out lost 10 years are descendants of Lee Seung Man, Park Chung Hui, Chun Doo Hwan, Roh Tae Woo, and Kim Young Sam 10 years before. The entertainers criticize previous governments, but support their descendants. Isn’t it funny?

Another funny thing of their statements is that they call themselves as representatives of poor entertainers. How many are they really poor? They are all that we can recognize with their names at once. They’re entertainers who have various activities in media, TV, movies, and radio. Of course their properties are enormorous. Without acknowledging that it’s not a situation to talk about their poverties, their igranorance is worth being criticized.

They’d rather speak like this. We’re rich entertainers. In order to live wealthier, we need a president who supports rich people. For our own sakes, we support Lee Myung Bak.

Start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Submitted addresses will be confirmed by email, and used only to keep you up to date about Global Voices and our mission. See our Privacy Policy for details.

Newsletter powered by Mailchimp (Privacy Policy and Terms).

* = required field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