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Foreigners on Korean TV

A TV program in Korea featuring foreign women who are able to speak Korean and who give their opinions about Korean society and culture has been popular recently. Participants in the program have fast become celebrities due to their exotic appearance. While TV audiences like the program and talk about advantages that can be taken from it, other opinions emerged.

Chatting with Beauty promo picture

A netizen’s opinion has generated debates.

< 미녀들의 수다>는 한국에 거주하는 미혼 외국여성의 경험을 통하여, 한국사회와 문화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것이 그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러한 기획의도는 우리 자신에 대한 반성의 기회가 되기도 하고, 때론 다른 나라의 문화와 비교체험해 보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위와같은 기획의도는 점점더 퇴색해 가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아니 처음부터 기획이 잘못되었는지도 모른다. 난 처음 이 프로그램을 접했을 때, 늘씬하고 이국적인 젊은 외국여자들이 떼거지로 출연하는 것에 눈이 만족스러웠다. 이쁘고 젊고 거기다가 늘씬하기까지 한 여자 보기를 돌같이 하는 사람이 오히려 드물게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는 꽤나 말초적이고 상업적인 방송컨셉임에 틀림없다. 즉, 서양남자들이 동양여자에 대해 갖는 일종의 성적환상과 마찬가지로, 동양남자들도 이국적인 외모와 문화를 가진 외국여성들에 대해 환상을 가지고 있다.

< 미수다>는 이러한 심리를 교묘히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일종의 외국여성에 대한 관음적 욕망의 충족이라고 하면 내가 너무 앞서가는 것인가?
한국사회와 문화에 대해 반성의 기회를 갖고 외국문화와 비교체험하고 싶다면, 아줌마 외국인이면 어떠하고, 할아버지 외국인이면 어떠하며, 꼬마 외국인이면 어떠하랴.

오히려 다양한 인종에 다양한 연령에 다양한 계층의 말을 들어봐야 하는 것 아닌가?…

최근들어, 점점더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나오는 출연자들을 볼 때, < 미수다>는 상업적이고 외모지상주의에 빠진 저급한 프로그램으로 변해가고 있다. 출연 외국여성들이 자신들의 기회를 살려 연예계로 나아가는 것을 탓하고 싶진 않지만, 이러한 흐름이 자칫 < 미수다> 출연이 연예계 입문의 등용문처럼 여겨지고, 앞으로의 출연자들이 그러한 의도로 참가하게 될까 염려된다. 제작진은 출연자들을 섭외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출연자들이 시청자들의 비난이 두려워 한국에 대해 쓴소리를 하는 것을 주저할까봐 시청자게시판도 폐쇄하다시피 했다. 왜이리 답답한 행동을 하는지 모르겠다. 출연자들의 섭외가 어려운 것은, 출연자들을 젊고 예쁜 미혼의 외국여성에 국한했기 때문이고, ….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제 그만 < 미녀들의 수다>라는 프로그램은 종영했으면 한다. 50회여에 걸친 방송으로 한국문화에 대해 논할만큼 논했고 볼만큼 보았다. 최근들어 점점더 섹시하고 예쁜 여자 출연자에 대해서만 언론과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한국사회와 문화에 대한 얘기는 뒷전이다. 또한, 제작진들 스스로가 한국문화를 잘 이야기해줄 출연자를 찾는 것이 아니라, 보다 예쁘고 섹시한 출연자를 찾고 있는거 같다. 예쁘면 다 용서되는 세상이라지만, 때론 외모보다도 진솔하고 감동적인 대화를 전해주는 출연자가 보고싶고, 남녀노소, 국적, 인종, 계층을 불문한 다양한 출연자들이 함께하는 그런 프로그램이 보고싶다.

“Chatting with Beauty” is the program where foreign single women talk about their experiences in Korea, and about Korean society and culture. The purpose of the program is to provide chances to reflect on ourselves and to learn about other cultures. But the original purpose seems to get discolored. Or maybe it was wrong from the beginning. When I saw this program, I was satisfied with skinny and exotic foreign women in a group. It would be rare to find a man who looks at those kinds of women like stones. But pondering it over, it is a very peripheral and commercial program. Like western men have a sort of sexual fantasy toward eastern women, eastern men have the sexual fantasy toward western women. The program cunningly makes use of the psychology. Am I too much to speak that the program shows voyeuristic desire toward foreign women?

If the purpose is to provide chances to reflect on Korean society and culture and to learn about other cultures, how about middle aged foreign women and grandfather? How about foreign kids?

How about various races and various ages?… Recently they wear more physically exposed clothes. The program turns commercial and significant for the physical appearance. I don’t want to blame them to grasp the chances and to step into entertainment, but this current might lead all participants to have this purpose. The producer spoke that it’s hard to find participants because they’re afraid that their criticisms toward Korea will cause blame from Koreans. How could they say that? The reason why it is hard to find participants is because they limit the participants to young and pretty single women…

In my opinion, I hope that the program finishes soon. For 50 times, they have talked about Korean culture enough. Recently it is focused on sexier and prettier female participants and stories about Korean society and culture are secondary. In addition, the producer is not looking for participants who will talk about Korean culture better and people who are pretty and sexy. It is a world in which beauty can make everything forgiven, but we would like to watch the program where participants can share impressive and moving stories beyond men, women, eldery, youth, nationals, race, and classes.

While many netizens express the purpose was fresh and good, the stronger commercial tendency causes their complaints.

[미녀들의 수다]의 홈페이지의 기획의도는 대충 간추리자면 우리나라 외국인 거주인구가 늘어남에 따라서 그들의 경험이나 의견을 시청자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그 곳에 나오는 게스트들은 대부분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중에 방송에까지 알리면서 띄워줄 필요는 없는 외국인게스트들도 몇몇 보인다.

외국인 거주자들…약 50만명..
그많은 외국인들 중에 출연한 게스트들의 수는 0.01%도 안되는 부분이고 그나마 요즘은 거의 고정이다. 물론 출연한 외국인게스트들이 인기를 얻어 시청자들도 다음주도 출연시키라는 등이 의견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많겠지만 일단 연출하는 쪽에서 그부분 어느정도 외국인 게스트들의 출연을 더욱 다양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적어도 한달에 한번씩은 반이상은 물갈이를 해야 하지 않을까?? 외국인 거주자들중에 그렇게 사람이 없을까????

The production purpose of “Chatting with Beauty” at its homepage is that as more foreigners live in Korea, the program shows their experiences and opinions to the audience…

Foreign residents… about 500,000. The number of participants are less than 0.01% and now they are regular participants. Of course some of them get popular and people would like to see them the next time again. But shouldn’t the production vary more participants? At least they should change them every month. Aren’t there a lot of foreign residents?

On the other hand, a netizen talks about how the program helped his prejudice toward non-Koreans.

전 개인적으로 예전에 백인여성 흑인여성에 대해서 일종의 막연한 두려움을 느껴서 아예 말조차 걸어볼 생각을 못했고 심지어 똑바로 처다보지도 못했습니다. 미녀들의 수다를 보면서 아 저사람들도 똑같은 사람이구나 그렇게 생각이 고처져서 이제는 더이상 백인여성,흑인여성들에 대해서 두려움 같은것을 느끼지 않고 길거리에서 만나도 말을 걸고 합니다. 외국여성들에 대해서 두려움을 고처주고 자신감을 심어준 미녀들의 수다에 대해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For me, I felt some fear toward white and black women and couldn’t dare to speak with them. I even couldn’t look at them in their eyes. Watching the program, I felt that they’re humans like us. I don’t feel fear toward them anymore and can speak with them, running into them in the street. I appreciate the program that delets my fear toward foreign women.

However, the characteristics of the program have been criticized by many netizens.

처음엔 신선하다고 생각했다. 외국인들이 유창한 한국말로 한국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

우리나라 사람들 만큼 다른 사람들 눈에 비치는 자기자신에 대해서
신경쓰는 사람들이 있을까?

어쨋든 컨셉은 먹힌것 같았다.

하지만 회가 거듭 될수록 이 프로는 오락프로인지 교양프로인지, 아님 외국미녀들과 한국 남자 연예인들의 짝찟기 프로인지 헸갈리가 시작했다.

그 미녀들 모두 자기나라에선 평범한 사람들 이고 한국말 배우다 어떻게 운이 좋아서 tv에 나오게 된거고, 사실 우리나라사람이 어느 나라가서 그 나라 말쫌 한다고 완전 스타되는 나라가 어딨나?…

사실 한정된 외국여자들 시각이 한국에 대한 올바른 시각이랄수도 없고 차라리 동남아에서 온 외국인노동자들이 한국말도 더 잘하고 한국에 대해서 바른 소리, 도움되는 소리 할 수 있지 않을까?…

At first, I thought it is fresh. Foreigners who talk about Korea in fluent Korean… Are there any other people as much as we are concerned about how we look toward others?

Anyway, the concept worked well.

But the more I watch, the more I am confused whether it is an entertainment program or cultural program. Or is it the matching program between foreign beauty and Korean male entertainers?

Those women are ordinary people and are luckily cast on TV while they learn Korean language. As a matter of fact, have you seen Koreans who go to other countries in order to learn their languages and become stars? …

Honestly speaking, limited perspectives from foreign women can’t be the right ones. We’d better listen to foreign workers from Southeast Asia who are able to speak Korean better and to talk about Korea more helpfully….

1 comment

  • Oh, great! But only for woman, right? I am a man :)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

Receive great stories from around the world directly in your inbox.

Sign up to receive the best of Global Voices
Email Frequency



No thanks, show me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