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Samsung Scandal

Samsung lobbying scandal – the creation of a slush fund, the bribery of prosecutors and government officials, and an effort by the chairman, Lee Kun Hee, and his aide to illegally help his son take over control of Samsung – recently has shaken Korean society and seems to affect the coming presidential election. Three presidential candidates agreed to seek a special prosecutor to investigate alledged bribery and other wrongdoings involving Samsung.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GNP) wants to look into the money Samsung allegedly gave in 2002 to “congratulate” the current president Roh Moo-hyun’s victory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Netizens try to guess how much power Samsung really has.

연일 삼성의 뇌물 수수와 비자금 문제로 시끌벅적 하다….삼성이 아니었다면? 진작에 회장 불려가고 난리 났을 거다.

삼성돈 받아 먹은 검사들은 그게 뇌물도 아니라고 생각했을 지도 모른다. 댓가성이 없잖아~ 하면서 말이다. 다들 주는 돈, 안 받으면 뭔가 인정을 못 받은거 같고, 정히 현찰이 부담스러우면 뭐 받을 거 많지 않은가.. 백화점 상품권도 있고 고급 와인도 있고, 마눌님 가져다 드릴 명품도 있고.. 하지만 기자들이 받아 먹던 촌지가 사라지는데, 그 작은 악습 하나 없애는데 이 사회에서 걸린 시간을 본다면 삼성의 거대한 검은 돈은 사라지는데 얼마나 걸릴지 모른다. 아니 어쩌면 안 사라질 수도 있다.

삼성의 돈은 이미 삼권분립으로 상징되는 국가 권력을 능가한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저 삼성이 노무현의 참여정부와 어떤 관계가 있으며, 그 관계가 어느정도 알려지고, 어떤 효력을 발휘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삼성은 당연히 청와대를 관리했다. 어떤 관리가 있었는가가 문제이긴 하지만 검찰청 검사들 관리하는 것 보다야 훨씬 더 “잘” 관리했을 것은 불문가지이다….외적으로 알려지고 언론에 보도된 거 말고도 삼성은 청와대에 다방면으로 개입하고 있다.청와대에서 무슨 테크니컬한 미팅이 있을 때, 삼성연구소의 지원으로 대부분 이루어진 것은 청와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잘 알려진 얘기이다…초기에 서슬 퍼렇던 시절의 노무현의 정책들 중에서 재벌관련 정책이 시간이 흘러가면서 무척이나 무디어 진 이유에도 관심이 간다….청와대는 이미 삼성에 의해 알게 모르게 관리되어 온 것이다…절대적으로 확실한 것은 삼성은 절대 침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권은 유한하지만 돈은 무한한 것이라는 재벌들의 속담이 다시금 화려하게 입증될 것이 뻔하다…

It’s noisy because of Samsung’s bribery scandal. If it wasn’t Samsung? I am sure that the chairman of the company was already summoned and it became chaotic.

Prosecutors who got the bribes from Samsung might think that it’s not the bribes, giving the excuse that there was no recompensation. They seemed to think that not taking the money means not to be recognized and there are others things to receive without cash. Department vouchers, high quality wine, and products of famous brands for wives…
But getting rid of bad customs such as bribes toward journalists took so much time in this society. In terms of gigantic Samsung’s black money, nobody knows how long it will take. Or maybe not forever.

Samsung’s money has surpassed the national authority long time ago. The problem is what relations Samsung and Roh Moo-hyun have, how much their relations will be publicized, and what kind of influence they will have. Samsung controlled the Blue House. We don’t know how it has been controlled, but I’m sure that it was controlled ‘better’ than those prosecutors… besides we know in public, Samsung has intervened in the Blue House in various ways. Whenever the Blue House had some technical meetings, it is already know that they have been organized by the support of the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Even though Roh Moo-hyun’s policy toward chaebol was strict, it has been blunt…. The Blue House has been unconsciously controlled by Samsung…What I can clearly say is that Samsung is not going to be submerged. What chaebol’s saying, the political power is finite, but the money is infinite, is proved.

Ethics becomes a big issue related to this scandal.

삼성을 왜 싫어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후배가 있어요, 한술 더 떠서 삼성 정도면 그만한 로비는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도 하고요. 반도체와 휴대폰을 만들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는 기업이니 어느 기업이나 하는 로비를 가지고 회사 무너 뜨릴 마냥 덤비는 건 대중영합주의라고도 합니다.

삼성에 대해 싫어하고 좋아하는 취미가 아니지요, 사람들은 좋고 싫음과 옳고 그름을 종종 헛갈리는 데요. 삼성의 행위가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이지요. 좋고 싫음이 아닙니다. 김용철 변호사로 부터 불거진 삼성 비자금 의혹의 본질은 이건희, 이재용 일가가 사적 자본의 이익을 위해 불법적으로 기업지배구조를 재편했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오래도록 비자금을 조성하여 국가 기관을 매수한 것이지요. 그러니까 물음은 여기서 시작해야 합니다. 이런 행위가 옳은지 그른지 물어 보는 겁니다. …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을 인정하는 것이 있다면 제품 경쟁력이나 마케팅 능력이겠지요. 하지만 글로벌 초일류 기업이 오직 제품 경쟁력과 마케팅 능력만으로 척도되지는 않겠습니다. 세계에 모범이 되는 기업이라면 기업의 이익창출도 중요하지만 사회적 윤리, 노동복지, 경영자 마인드도 빼놓을 수 없는 것입니다….

군사 독재시대에는 민주주의를 이루기 위한 민중의 저항이 있었다면, 오늘날은 거대 자본과 시장 지배체제에 대한 민중의 저항이 절실한 시기 입니다. …김용철 변호사가요? 그 분은 배신자도 아니고 하물며 영웅도 아닙니다. 엄밀히 말하면 그는 뒤늦게 양심의 소리를 경청한 측은한 한 인간에 불과 합니다. 그도 말했지만 그는 이 사건을 통해 처벌 받아야 되는 사람 중에 하나 입니다. 그를 이 사회적 처벌에서 구원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도 안되지요. 다만 그가 처벌 받기 전에 이 사회가 지켜줘야 하는 것은 그가 아니라 그의 양심입니다. 그가 홀로 고민했을 때는 개인의 양심이겠지만, 이렇게 된 이상 이것은 사회적 양심이 되어야 합니다. …

My friend said that she (or he) doesn’t know why we have to hate Samsung. Being recognized in the global markets through cellularphones and semiconductors, a big company like Samsung needs that kind of lobbying, he (or she) said. And the criticisms toward Samsung now are like massive opportunism.

It is not about whether we like Samsung or not. People are often confused what they like or dislike and what is right or not. This scandal is about what Samsung did right or not, not about what we like or dislike Samsung. The principle of this scandal which was begun from the lawyer Kim Yong-chul is that the Lee Kun Hee and Lee Chae Yong family organized the company illegaly in order to accumulate benefits of private capitals and, in order to hide it, they bribed government organizations. Therefore, the question should start here, whether this action is right or not….

What we can acknowledge Samsung in the global markets is the competitive power of their products and marketing ability. However, super enterprises in the global markets are not just measured by the competitive power of their products and marketing ability. If it is the model of companies in the world, profits from the companies are important, and social ethnics, labor welfare, and managing mind are also significant as well….

In the military dictatorship period, there were people’s protests in order to accomplish democracy. In these days, there are people’s protests against massive capital and market leader system….the lawyer Kim Yong Chul? He’s not a traitor and even not a hero. Strictly speaking, he is a human who listened to consciouness later. As he said, he is also the one who has to be punished through his disclosure. He can’t be saved from this social punishment. He shouldn’t be. But before he is punished, what this society should keep is not him, but his consciousness. When he was in agnony by himself, it would be the individual consciousness, but now it is the social consciousness….

Individuals or citizen organizations actively try to get support from citizens through signature campaigns or voting campaigns. And others analyze how media reacts.

오늘 올라온 기사는 총 107개이다. 노컷뉴스가 포함되었다면 총수는 더 증가했겠지만 구글 리더 의 문제로 노컷뉴스는 제외됐다. 기사의 수는 조선일보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이 한국일보이지만 조선일보와 한국일보는 이데일리와 연합뉴스의 기사가 많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역시 가장 비중있게 이 문제를 다루는 신문사는 한겨레신문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1건을 빼면 대부분의 언론사에서 골고루 다루고 있다.
언론사별 삼성 비자금 뉴스
경향신문 (7) 국민일보 (3) 동아일보 (12) 머니투데이 (9)
서울경제 (4) 세계일보 (6) 오마이뉴스 (9) 조선일보 (20)
중앙일보 (1) 프레시안 (5) 한겨레신문 (14) 한국일보 (17)
오늘 삼성 비자금 뉴스에서 단연 눈에 뛰는 부분은 그 동안 삼성에 대한 종의 본능으로 일관하던 검찰이 독립적인 수사를 위해 특별수사본부를 만든다 는 내용이다. 그러나 검찰이 지금까지 보여준 종의 본능을 보면 과연 특별수사본부를 만든다고 해서 공정한 수사가 이루어질지는 의문이다. 시민단체에 그 동안 계속 요구한 특수부 를 특검이 가시화되자 만든 것을 보면 체면차리기용 뒷북이 아닌가 싶다. 물론 특수부를 어떻게 꾸리는지 조금 더 두고봐야겠지만 그 나물에 그 밥이 아닌가 싶다.
두번째는 여전히 충성의 기술을 보이고 있는 청와대에 대한 기사이다. 청와대는 15일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이 국회에 제출한 삼성 비자금 특검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입장 이지만 작금의 상황을 보면 청와대 역시 삼성이 장악한 것 으로 보인다. 물론 청와대는 이런 주장을 근거없는 억지라고 주장 하고 있다.
세번째는 이미 예견된 일이지만 김용철 변호사의 도덕성을 흡집내기위한 기사가 올라왔다. 바로 부천에 김용철 변호사 명의의 노래방에서 불법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는 기사 이다.

There are 108 news articles about Samsung. Including Nocut News, the number will increase more. The Chosun Newspaper got the highest number and Hankook Newspaper, but they included E-daily and Yonhap news. Hankyoreh Newspaper used the biggest space for it. Except one article from the Joonang Newspaper, all newspapers are similar.
Kyunghyang Newspaper (7) Kookmin Daily (3) Dong-a Daily (12) Moneytoday (9)
Seoul Economy (4) Segye Daily (6) Ohmynews (9) Chosun Daily (20)
JoongAng Daily (1) Pressian (5) Hankyoreh Newspaper (14) Hankook Daily (17)

The most noticeable part from today’s news was that the police on the side of Samsung will make a special investigation bureau for independent investigation. But as far as we know about how the police was for Samsung, I doubt that they will implement the fair investigation.

Second is about the Blue House, which still shows loyalty to Samsung. Even though the Blue House said that they will not object to the bill that three parties suggested to the National Assembly, how they behave shows the Blue House has been already controlled by Samsung. Of course, the Blue House denies it.

Third is about criticizing the morality of the lawyer Kim Yong-chul.

Many netizens criticize how Samsung itself treats this scandal.

이 사건의 본질은 그동안 재벌이 얼마나 지능적으로 법망을 피해다녔는지를 내부고발자에 의해 그 실체가 드러나 본격적으로 그 수사의 막을 올리려고 하는 순간인데 수사 착수도 하기전에 벌써부터 국내 경제에 타격을 입힐수도 있다고 협박아닌 협박을 하고 있으니 삼성 관계자들의 머리속에 도대체 뭐가 들어있는지 알 수가 없네요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최고 의사결정권자들의 손발이 묶이게 되고 그러다 보면 삼성내부의 사업구조 개편, 수천억원에서 수조원대 투자와 연구.개발프로젝트의 의사결정이 지연되면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수도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
매번 우리나라 재벌기업들 사건 터질때마다 이런 논리로 법위에 군림하였지요. 글로벌 시장에서 재벌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선처를 바라는 모습들은 이제 너무나 뻔한 행동들입니다. 그러다 보니 재벌기업들의 탈법행위는 근절되지 않는 것이지요.

It is the moment to expose the reality of how chaebols have evaded the boundaries of regulations through the internal accuser and to begin the investigation. But before the investigation, they already threaten that it will affect internal economy. I don’t know what things Samsung men have in their minds.
They are worried if the investigation starts, decision makers can’t work, and reorganization of internal structures, investment and research of several million and billion won, and decisions of development projects will be delayed, and, therefore, it will be behind global competition.
Everytime chaebol scandals are exposed, they reign over the law with this logic. Emphasizing roles of chaebol in global markets, they ask lenient treatments. Therefore, the evasion of the law from chaebol doesn’t stop.

On the other hand, there are opinions to focus on how Samsung generates positive influence.

종사자수 약 50만 될라나
식구수로 따지면 약 200만

하청까지 따지면
엄청난 숫자가 삼성때문에
먹고산다

대한민국의 보물이다
삼성 등 대기업들은..

People who are involved in Samsung are about 500,000? Estimating family numbers about 2 milion?

Including subcontractors, an enormous number is leaning on Samsung.

It’s the treasure of Korea. Big enterprises like Samsung…

So, what is the main point?

삼성 자체가 아니라…
님 말처럼 휼륭한 기업을 썩어 문드러지게하는
썩은경영인을 욕하는 것임…
경영자가 곧 삼성은 아니죠…
삼성의 일부분 중에 경영자가 있는 것이지..

사과에 썩은 부분 도려내지 않으면
사과 전체가 썩어 내버려야 하는 것

We’re not talking about Samsung itself… we’re criticizing managers who make a good enterprise rotten. The managers don’t mean Samsung… A part of Samsung is managers.

If you don’t take a rotten part of an apple out, it means that you leave the whole apple to rot.

3 comments

  • I guess the rest of the world is catching up in corporate scandal also.

  • The irony is that with Samsung’s reputation for cutting-edge products and its international brand image so strong, the company no longer has any need to draw on corrupt practices in order to succeed.

  • […] 仔細讀下去,韓國社會的問題看起來讓人怵目驚心。無論是大財閥企業純益的急遽下降、大學畢業生的就業率與物價飆漲、比台灣更恐怖的房地產泡沫化、「國家級的借款地獄」、「脫南潮」等等詞彙,每一個概念都是超過平常所瞭解的韓國。這讓我第一件想作的事情就是看 globalvoices 全球之聲的韓國新聞(三星醜聞、高中畢業依照家庭收入分組旅行等等),以及跟韓國朋友討論他們的看法。(這時候就需要互相對話、共同思考的國際/亞洲青年們了…. :P) […]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