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upport Global Voices

To stay independent, free, and sustainable, our community needs the help of friends and readers like you.

Donate now »

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arn more about Lingua Translation  »

Korea: Myanmar and Korea

How do Koreans think about the Myanmar situation? Interestingly, many bloggers strongly feel an attachment to this situation and link it to Korean history.

The Myanmar situation reminded some bloggers of their own experiences in the 1980s of Korea.

고등학교 시절 까지 줄곧 미얀마라는 곳을
버마라고 부르기 시작하면서,
버마는 내게 아주 특별한 곳이 되었다.

낯선 한국 땅에서 노동을 하며,
고국의 민주화를 위해 싸우고 있는 이들을 지켜 보는 것은,
한국이 일제 점령하에 있을 때,
일본, 중국, 만주, 미국 땅으로 건너가서
고국의 독립을 위해 싸웠던 독립운동세력을
이 시대에 다시 마주하는 것 같은 느낌을 가지게 했다.

그리고 오늘.
버마에서 시민과 승려 10만여명이 모여
버마 군사정부에 저항하는 평화시위가
버마 군사 정부의 폭력진압으로
사망자와 사상자를 내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땅 위에서,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마음 속의 낯 설지 않은 땅에서 벌어지는 일을
목격하고 갖가지 감정이 교차할 그들이 떠올랐다.

….

오늘, 버마 양곤에서 벌어지는 시위와 폭력진압, 학살을 목격하는 것이
마치 1980년 광주의 오월, 그리고 그 곳에서의 폭력과 학살을
다시 마주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Burma has become a special place since I called Myanmar as Burma in high school.

Looking at Burmese working in a strange place, Korea, and fighting for democratization, I felt that I am likely looking at Korean independent activists for the nation’s independence in Japan, China, Manchuria, and America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And today.
About 100,000 civilians and Buddhist monks in Burma gathered together for a peaceful demonstration against the military government and there are deaths and injuries due to violent suppression from the Burmese government.

In a land which is not strange for them anymore, they must have complicated thoughts looking at their land, which they can’t go to now.

Today, observing the demonstrations, violent suppression, and massacre, I feel that I go back to Kwanju in May, 1980 and look back at violence and massacre.

Some of them actively appeal to other bloggers to join supports for Burmese demonstrators.

( 본 시위 사진은 미얀마에 거주하고 있는 정범래씨로 부터 현지사진을 직접찍어서 올린 사진이며 미얀마에 모든 인터넷이 끈어지면 ,더 이상 현지 실시간 내용을 올릴수 없다고 합니다. 대신 글을 올려 달라고 했읍니다.)

미얀마 에서는 지금 국민들이 군부 독재정권의 타도를 위해서 국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읍니다. 미얀마 수도 양곤에는 시위를하는 시민들 진압을 위해 2개 사단 군병력이 배치가 되었읍니다. 무고한 국민을 더러운 총칼로 진압을 할것 같읍니다. 국제사회는 모두 나서서 군부의 강경 진압을 막아야 합니다…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의 서명 동참을 바랍니다 .

(Photos here are from Jung Beom-Rae who stays in Myanmmar. Currently the internet is disconnected there and, so, he can’t send information everytime. He asked me to put these photos up.)
People in Myanmmar have strikes in order to overthrow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order to repress these civilians, two military divisions are dispatched in Rangoon, the capital of Myanmmar. They are suppressing innocent civilians with guns and knives. International society should stop this drastic suppression…. I beg people who love peace to join this signature-seeking campaign.

Some bloggers like indofantazy console Burmese through their experiences and reminisce about their own struggling time.

민주화가 우스운 시대입니다. 이제 개발론자들의 돼지 같은 탐욕에 의해
부정되고, 짓밟히고, 더렵혀지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첫 시위를 나서던 날 그 떨림을 저는 기억합니다.

종로와 을지로, 광화문을 시위대로 가득 메우던 1991년의 하늘을 저는 죽도록 잊지 못할겁니다.

오후6시가 되면 모든 시민들이 멍청한 표정으로 국기 하강식을 기다려야 했던
극장을 가더라도 애국가가 나오면 모두 일어나야 하고
뉴스가 시작하면 전두환, 노태우로 시작하던,
아니 시위한번 할려면, 몰래 몰래 동대문, 명동, 을지로의 거리를 거닐며 눈빛을 교환하다
한명이 달려나갈때 우르르 몰려나가 군사작전처럼 거행해야 하는
당시의 헌법에도 보장된 집회, 결사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던

그 시대를 지긋지긋하게 혐오합니다.

비욘드 랭군
1988년 수천명이 사망한 버마 민주화 운동을 기억합니다.
8년전 내 조국의 빛고을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티비 방송국 1개
라디오 방송국 1개
신문사 1개
10개 미만의 인터넷 카페, 그나마 내국인은 사용 불가
…80년 빛고을 아스팔트에 묻었던 선연한 핏자욱이 생각나는 날입니다….
미얀마의 민주화 투쟁을 지지합니다.
언젠가 군부의 주구들이 다시 권력을 잡고, 오늘의 이 투쟁을 비웃을 지라도,
역사는 보다 먼 후일,
올바른 평가를 할 것입니다….

Democratization is a funny time. We live in a dirty world where pig-like developers pursue their greed and destroy democratization.

I still remember the nervousness of the first day when I went for a demonstration.

I can’t forget the sky in 1991 where Jongro, Euljiro, and Kwanghwamun were full of demonstrators.

Every 6 pm, all civilians had to wait for the moment to bring down the national flag with dumb faces and even in the theater, all people had to stand up at the time of the national anthem. In order to have a demonstration, we individually had to walk around Dongdaemun, Myeongdong, and Euljiro with disguise and one person started leading, others joined him (or her) to start the demonstration. Even though we had the freedom of organizing meetings and associations, I extremely despise that time.

Beyond Rangoon.
I remember the movement for democratization that caused thousands of deaths in Burma in 1988. My village had the same story eight years ago.
TV station 1
Radio station 1
Newspaper 1
Less than 10 internet cafes, but not for locals….
It remids me of clear bloodstains on asphalt in the 1980s….
I support their struggle for democratization in Myanmar…
Even though the military will grab the authority again and mock today’s struggle, history will judge them righteously in the future…

Not a few bloggers criticize the ambigious attitude of the Korean government.

2. 랑군, 미얀마 그리고 서울, 대한민국

현재 미얀마는 정치적으로 정상적인 국가의 기능을 완전히 상실한 상태에 놓여있습니다. 국가는 존재하고 있으나 입법, 사법, 행정의 전권이 88년 구테타로 정권을 장악한 군부에 의해 난도질 당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1988년, 사회주의 정권이 몰락하자 미얀마에는 민주주의의 맹아가 싹터기 시작했고, 그 상황은 과거 우리가 겪었던 4.19 혁명 직후나 80년 서울의 봄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이쯤에서 이미 짐작하시겠지만, 군인이 총구로 권력을 유지하는 국가가 으례히 그렇듯 현재의 미얀마는 사회안정이라는 명분하에 수많은 인권이 유린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때만되면 ‘멸사봉공'을 외치는 자들이 대한민국에서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가 아시아의 다른 한 쪽에서 반복 재생되고 있단 말이지요.

4. 세계화된 한국정부는 뭘 하는가.

그런데 이 즈음이면 저는 늘상 한가지 의문에 직면합니다. …대한민국은 어째서 이런 일에는 꿀먹은 벙어리 흉내를 내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헌법 정신이 세계의 평화에 기여한다고 해서 멀게는 베트남으로 가깝게는 아프카니스탄, 이라크에 군대를 보내고 낼 모래면 레바논에 또다른 우리의 젊은이들을 보내는 등, 그토록 세계평화와 인권을 사랑하는 나라가 어째서 아시아 한켠에서 벌어지고 있는 야만에 대해서 그토록 일관되게 침묵하지는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특히 앞서 이야기한 바, 미얀마에 일어나는 일련의 사건들이 우리의 과거와 너무나 닮아있고, 지금의 위정자들도 그 고통을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잘 알고 있을 것이 분명한데, 무엇이 그리도 계산할 것이 많아 아직까지 잠잠하냐 이말이지요.

…2. Rangoon, Myanmmar and Seoul, Republic of Korea.
At present, Myanmar politically lost the normal function of the nation. Even though the nation exists, the military authority that took over the power since 1988 and destroyed the legislature, administration of justice, and administration.
Since that time, the desire for democracy has been started from civilians and the situation reminds us of the spring of Seoul in 1980 and the 4.19 revolution, the history of our past….
It would be easy to assume that, like military governments do in order to keep their power, the Myanmmar government massacres human rights. Just as happened in Korea before, sacrificing our personal interest for the public good, the act against morality is replayed in another place in Asia.
4. What does the globalized Korean government do?
Now I face a question. Why does Korea act like a mute?
In order to contribute to world peace, we have sent troops to Afghanistan, Iraq, and Vietnam, and will send more to Lebannon. If we really are concerned about world peace so much, why are we silent about this savagery?
Like I said, a series of events that happened in Myanmar are similar with the past of our country. Politicians know about this. Do they have so many things to think about and is it why they are so quiet?…

1 comment

  • It is odd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n’t adding its voice to those calling for a non-violent resolution to the situation. What are ministers thinking?

Join the conversation

Authors, please log in »

Guidelines

  • All comments are reviewed by a moderator. Do not submit your comment more than once or it may be identified as spam.
  • Please treat others with respect. Comments containing hate speech, obscenity, and personal attacks will not be approved.